미디어오늘

영향력있는 언론매체 KBS 1위·조선일보 2위
영향력있는 언론매체 KBS 1위·조선일보 2위
시사저널 전문가그룹 조사 "인터넷매체 강세 두드러져"

시사저널이 창간 14주년을 맞아 전문가그룹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매체에 KBS가, 가장 좋아하는 매체에 MBC,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에 조선일보 김대중 전 주필이 각각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사저널은 지난 14일부터 17일까지 4일간 정·관계·학계·언론계·법조계·재계·금융계·종교계·문화예술계·시민단체 등 10개 분야 전문가 1040명을 대상으로 '누가 한국을 움직이는가'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매체에는 KBS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조사에서도 59.1%로 1위에 오르며 3년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조선일보가 54.0%, MBC가 44.3%로 뒤를 이었고, 동아일보와 중앙일보가 각각 26.6%, 22.7%로 조사됐다. 이밖에 지난해 8위까지 올랐던 오마이뉴스는 올해 한겨레 SBS를 제치고 6위(11.5%)로 뛰어올랐다. 이밖에 한겨레신문이 10.0%로 7위, SBS 6.7% 8위, YTN 2.8% 9위, 한국일보 2.7% 10위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표1참조 )

10위권 밖의 언론매체로는 포털사이트 다음이 2.6%(11위), 매일경제가 2.2%(12위), 인터넷신문 프레시안·야후·시사저널이 각각 1.6%(13위)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표1.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매체

순위

1

2

3

4

5

6

7

8

9

10

매체 KBS 조선 MBC 동아 중앙 오마이
뉴스
한겨레 SBS YTN 한국
일보
설문 59.1 54.0 44.3 26.6 22.7 11.5 10.6 6.7 2.8 2.7
(단위 : %)

또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에는 11.5%의 응답자들이 조선일보 김대중 전 주필(현 이사기자)을 꼽았다. 김 전 주필은 시사저널 조사가 시작된 지난 89년부터 지금까지 한차례도 선두자리를 내주지 않았다.

KBS 정연주 사장이 8.4%의 지지를 얻어 김 전 주필을 바짝 추격했으며, MBC 손석희 아나운서 7.9%,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 7.7%, MBC 엄기영 앵커 6.9% 등이 5위권 내에 진입했다. 이밖에는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4.3%), 동아일보 김병관 명예회장(2.2%), 월간조선 조갑제 사장(1.5%), MBC 김중배 전 사장·KBS 홍기섭 앵커(1.1%)가 뒤를 이었다.(표2 참조)

표2.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

순위

1

2

3

4

5

6

7

8

언론인 김대중 정연주 손석희 방상훈 엄기영 홍석현 김병관 조갑제
설문 11.5 8.4 7.9 7.7 6.9 4.3 2.2 1.5
(단위 : %)

지난해 조사에서는 조선일보 김대중 이사(19.2%), KBS 박권상 사장(9.2%),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7.7%), MBC 김중배 전 사장(7.0%), 중앙일보 홍석현 회장(4.7%), MBC 엄기영 앵커(4.0%) 순이었다.

또 가장 좋아하는 언론매체로는 MBC가 1위에 올랐다.(응답자 중 29.9%), 지난해 1위였던 조선일보는 28.8%로 2위, KBS가 27.8%로 뒤를 바짝 추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로는 한겨레신문(22.5%), 중앙일보(18.8%), 동아일보(18.1%), 오마이뉴스(11.5%), SBS(6.8%), YTN(5.4%)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포탈 사이트인 다음은 3.5%로 10위를 차지해 포탈 인터넷 사이트로는 처음으로 10위권내에 진입했다. 인터넷신문 프레시안도 2.9%로 13위를 차지하며 인터넷매체의 강세현상을 입증했다.(표3 참조)

표3. 가장 좋아하는 언론매체

순위 1 2 3 4 5 6 7 8
매체 MBC 조선 KBS 한겨레 중앙 동아 오마이 SBS
설문 29.9 28.8 27.8 22.5 18.8 18.1 11.5 6.8
(단위 :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