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경제, 왜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을 지면에 뺐을까
매일경제, 왜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을 지면에 뺐을까
강병원 “유력후보 나쁜 규제 관련 인식 은폐, 국민선택권 제한한 중대 잘못…가짜뉴스” 비판
매일경제 정치부장 “윤석열, 책 사례 인용 발언…지면제약상 빠져, 가짜뉴스? 동의못해 사과하라”

대선 예비후보에 등록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없는 사람이 부정식품도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한 대목과 관련해 매일경제가 이를 지면기사에 싣지 않은 것도 중대한 잘못이라는 비판이 나와 논란이다.

이 발언은 매일경제가 같은 날 공개한 인터뷰 영상에는 담겨있다. 이에 매일경제 측은 인터뷰 맥락상 밀턴 프리드만의 저서를 인용하는 사례의 하나로 봤기 때문에 지면제약상 다 싣지 못한 것일 뿐 일부러 뺀 게 아니라며 ‘오보’ ‘가짜뉴스’라는 표현은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예비후보가 ‘없는 사람은 불량식품도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한 매일경제 인터뷰 발언을 두고 “충격적인 발언”이라며 “국민생명을 좌우하는 식품안전 기준을 불필요한 규제, 국민선택권을 제한하는 장애물로 인식하는 천박함에 깜짝 놀랐다”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이어 “이 발언은 해당 언론(매일경제)의 인터뷰 지면기사에서는 빠져 있었다”며 “인터뷰 영상이 공개되지 않았다면 윤 예비후보가 생각하는 나쁜 규제가 국민생명을 좌우하는 식품 안전기준이라는 것을 국민이 몰랐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강 의원은 “주당 120시간은 글로 옮겨도 차마 국민 먹거리를 두고 먹는다고 당장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닌데라며 불량식품을 단속해서는 안된다는 발언을 그대로 옮길 수는 없었던 게 그 언론사의 선택이었던 모양”이라며 “언론이 유력 대선 후보의 발언을 지면에서 은폐하는 것은 국민 선택권을 제한하는 중대한 잘못”이라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런 것이 가짜뉴스고 오보고 언론이 권력으로서 행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언론개혁으로 우선 시작해야 하는 것은 가짜뉴스 피해규제법”이라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문제로 연결지었다.

실제 이 같은 윤석열 예비후보의 발언은 지난 19일 매일경제가 기사와 함께 공개한 인터뷰 영상에 나온다. 윤 예비후보는 부친이 소개해준 밀턴 프리드만의 선택할 자유라는 책을 감명받았다면서 소개했다. 윤 후보는 “2006년 대검 중수부 연구관 할 때까지 그 책을 늘 갖고 다녔다”며 “상부에서 이런 것 단속하라 저런 것 단속하라는 단속지시가 대검 각부서를 통해 일선 청으로 내려오는데, 프리드만 책을 보면 거기에 다 나온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단속이라는 것은 기준을 잘라줘서 이것보다 떨어지는 것은 형사적으로 단속을 하라는 건데 프리드만은 그것보다 더 아래도 먹으면 병걸리고 죽는 거면 몰라도 부정식품이라는 것은 없는 사람은 그 아래도 선택할 수 있게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된다 이거야”라며 “먹는다고 당장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니고”라고 주장했다. 윤 예비후보는 “예를 들어 햄버거 50전 짜리도 먹을 수 있어야 하는데, 50전짜리를 팔면서 위생이라든지 이런 퀄리티를 5불짜리로 맞춰놓으면 그건 소비자의 선택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9일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매일경제 영상 갈무리
▲대선 예비후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9일 매일경제와 인터뷰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매일경제 영상 갈무리

매일경제는 이 영상을 공개하면서도 지면과 인터넷에 노출한 기사에는 부정식품에 관한 문제가 된 발언은 포함시키지 않았다. 매일경제는 20일자 1면 ‘윤석열 “기업 잘못은 개인 아닌 법인에 책임 물어야”’와 8면 기사 ‘[인터뷰] 윤석열 “주 52시간 실패한 정책…기업 노사간 합의 맡겨야”’(온라인기사 포함)에서 윤 전 총장이 “2007년 대검 검찰연구관을 할 때까지 책을 항상 갖고 다녔다”고 말하면서 “상부에서 이런저런 단속 지시가 내려오면, 프리드먼 책을 다시 읽어보고 ‘이런 건 단속하면 소비자의 선택할 자유를 침해한다’는 요약 보고서를 올리곤 했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윤 전 총장이 “프리드먼의 주장을 소위 공권력을 제어하는 데 많이 써먹었다”며 “나쁜 규제는 없애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당시 지면 제작 책임자였던 채수환 매일경제 정치부장은 2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강병원 의원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윤 후보와 1시간 이상의 인터뷰한 내용을 다 기사화하는데엔 지면에 제약이 있기 때문에 발언 가운데 취사선택해서 편집하는 게 제작의 기본”이라고 밝혔다.

채 정치부장은 지면과 온라인 기사에 윤 예비후보의 부정식품 발언을 싣지 않은 이유를 두고 “논란이 발언 부분은 윤 후보가 행정편의주의로 과도한 조사를 언급하면서 밀턴 프리드만의 책을 인용하면서 ‘부정식품의 기준 높여놓으면 또다른 문제 야기될 수도 있다’는 내용을 언급했고, (관련된) 다른 얘기도 많이 해서, 자체적으로 판단해 지면제작상 싣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알권리 침해라는 지적에 채 부장은 “거의 인터뷰 모든 발언을 유튜브 동영상으로 공개했다”고 말했다.

▲매일경제 2021년 7월20일자 8면
▲매일경제 2021년 7월20일자 8면

가짜뉴스와 오보라는 강 의원의 비판에 채 부장은 “마치 우리가 의도적으로 왜곡 은폐하고 가짜뉴스와 오보를 냈다고 지적한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우리 보도 내용으로 정치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정치인들 마음이지만 우리가 가짜뉴스를 의도적으로 생산한 적이 없는데 그런 표현을 쓰면서 공격한 것은 언론중재법 개정안 강행을 위한 명분을 만들기 위한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밝혔다. 채 부장은 “강 의원에게 발언의 해명과 공개사과를 요구할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나 맥락상 프리드만의 주장을 인용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라 해도 윤 후보가 ‘부정식품 보다 더 아래여도 없는 사람은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표현 자체는 오해의 소지가 크고, 뉴스가치가 있는 유력후보의 발언일 수 있다는 점에서 지면에 실을 수 있지 않았느냐는 미디어오늘 질의에도 채 부장은 답변했다. 채 부장은 “검사시절 행정력을 집행하는 신분에서 프리드만의 책을 금과옥조로 생각해서 인용한 사례의 하나였다고 보고 기사화하지 않았다”며 “본인이 부정식품 전문가도 아니고 부정식품 자체를 타깃으로한 발언도 아니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예비후보는 자신의 매경 발언에 쏟아진 비판을 두고 2일 오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만난 뒤 가진 백브리핑에서 “어이없는 얘기”라며 “제가 아마 매경하고 인터뷰 할 때 밀턴 프리드만 선택의 자유라는 책에 나온 얘기를 언급하면서 (책에) 그런 내용이 있었던 것 같다. 미국에서도 행정적으로 단속하는 부정식품을 정하는 기준인데, 대장균이 얼마나 있으면 부정식품이다 아니다 이런 걸 정할 때 그걸 너무 과도하게 정해놓으면 국민들의 건강에는 큰 문제 없는 것이지만, 저소득층은 훨씬 싸게 선택할 수 있는 것을 있는 것을 제한한다. 그래서 그 기준으로 형사처벌까지 하는 것은 좀 과도하다는 얘기였다”고 해명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영상 갈무리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사람 2021-08-04 17:38:13
겸손이라고는 눈딱고 봐도 보이지 않는 후보..
아무말이나 우리가남이가 하는 투로 내뱉으며 다니는 꼴에 참 국격이 바닥에 내팽개쳐지고 있는 대한민국...

검찰의 대장자리에서 국민을 내려다보던 그 자세 그대로 도리도리...
박정희와 전두환 이상의 두둑한 독재자 배짱을 보여줘도 전통적으로 핥아서 생존하는 아첨군들이 밀어주고 있는데
여기에 부화뇌동하면 안됨.

털털한 척하는 행동 속에 깡패기질이 덜렁덜렁 묻어나도
대대손손 아첨하여 재물을 불린 비도덕적인 인간들이 두목으로 두기에는 딱 맞는 사람은 맞다.
그런데 이 사람이 대통령?? 우리 대한민국은 어디로?

앞으로 2021-08-03 13:09:43
모든 신문과 방송은 국이한테 물어보고 기사를 내라는 소린가!!!!

국민의민폐 2021-08-03 10:14:46
열심히똥구멍 핥아라!!!
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