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중앙일보 논설 ‘조국 책 사재기’ 의혹에 “고소할 것”
중앙일보 논설 ‘조국 책 사재기’ 의혹에 “고소할 것”
안혜리 중앙일보 논설위원, 사재기 의혹 제기
한길사 “명백한 명예훼손” 고일석 더브리핑 대표 “집단 고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에 대한 사재기 의혹 제기에 출판사 한길사가 “명백한 명예훼손”이라고 밝혔다.

한길사는 4일 오후 페이스북에 전날 안혜리 중앙일보 논설위원 칼럼을 언급하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안 위원은 3일 칼럼 “조국이라는 돈벌이”에서 “출판의 자유가 있는 나라에서 조 전 장관이나 한길사나 무슨 책을 내든, 또 무슨 마케팅 전략을 구사해 지지자들 주머니를 털 든 눈살이 찌푸려질망정 이러쿵저러쿵 간섭할 일은 아니다”라면서도 “하지만 민심을 거스르는 이른바 ‘조국 수호’라는 불씨를 살려내고 자기 진영의 세력을 과시하기 위해 출판시장을 교란하는 건 전혀 다른 문제다. 그런데 지금 그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안 위원은 고일석 더브리핑 대표 등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이 ‘조국의 시간’ 책 나눔 이벤트를 벌이고 있다면서 “고 대표 등은 SNS를 통해 조 전 장관 지지자들에게 각자 인터넷 서점에서 10권이든 100권이든 원하는 만큼 책을 주문한 후 이벤트 담당자들이 알려주는 경기도의 한 물류창고로 수령창고를 지정하라고 독려하고 있다. 명분은 이 책을 모아서 전국의 중고교 도서관 등 필요한 곳에 보낸다는 것인데, 출판계 관계자들 얘기를 들어보면 전형적인 사재기 수법이라는 의심이 든다”고 주장했다.

▲ 조국의 시간. 저자 조국. 한길사.
▲ 조국의 시간. 저자 조국. 한길사.

한길사는 안 위원 칼럼의 해당 대목에 “한길사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라며 “조국의 시간은 출간되기도 전부터 온라인 서점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현재도 책이 없어 서점에 원활하게 배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독자 여러분께 죄송한 마음이고, 책을 제대로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한길사는 “조국 전 장관의 지지자들이 뜻을 모아 펼친 책 나눔 이벤트에 저희는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 그 사실조차 안혜리 기자의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며 “한길사는 대형 서점과 인터넷 서점에만 책을 공급하고, 개인에게는 공급·판매하지 않는다. 45년간 정직한 방법으로 출판해왔다. 사재기는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다.

안 위원의 사재기 의혹에 고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 위원을 상대로 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는 “사재기를 통한 시장교란 행위는 출판사가 주체가 된다”며 “조국의 시간 책 나누기 행사는 한길사와는 전혀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는 행사다. 따라서 안혜리의 명예훼손 행위의 가장 큰 피해자는 한길사”라고 했다.

고 대표는 안 위원을 상대로 형사 고소를 할 계획이라며 집단 고소 등 참여자를 모집하고 있다. 그는 4일 “다음주 수요일 쯤 변호사 검토를 거쳐 고소장 초안을 보내드릴 예정”이라며 “곧이어 배상요구액에 대한 검토를 마친 후 민사소송도 제기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