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일주일새 ‘박원순’ ‘문재인’ 가라앉고 ‘내곡동’ ‘부동산’ 떴다
일주일새 ‘박원순’ ‘문재인’ 가라앉고 ‘내곡동’ ‘부동산’ 떴다
스피치로그 박영선·오세훈 후보 연관 키워드 분석…박영선 ‘지역’ ‘힐링캠프’ ‘대전환’, 오세훈 ‘성폭행’ ‘처가땅’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연관 키워드에서 ‘박원순’, ‘문재인’ 등의 관심도가 사라지고 ‘내곡동’, ‘부동산’ 등의 관심도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키워드 분석업체 스피치로그가 최근 1주일새(3월27일부터 4월1일) 두 후보의 연관 키워드를 분석한 결과 공통적으로 발견된 키워드가 내곡동과 부동산으로 나타났다. 박 후보는 내곡동이 4위, 부동산이 5위였고, 오 후보는 내곡동이 4위, 부동산이 7위였다. 

▲ 3월27일부터 4월1일 박영선(좌) 오세훈(우) 두 후보 연관 키워드 비교. 자료=스피치로그
▲ 3월27일부터 4월1일 박영선(좌) 오세훈(우) 두 후보 연관 키워드 비교. 자료=스피치로그

 

‘내곡동’은 오 후보에 대한 검증포인트이고 박 후보 입장에서 공격포인트로 박 후보에게 유리한 키워드로 분류된다. 반면 ‘부동산’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LH 투기의혹 사건 등으로 박 후보에게 불리한 신호다. 

스피치로그는 그 전 일주일(3월20일~3월26일) 키워드 분석 결과를 보면 두 후보 연관 키워드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 문재인 대통령 등이 있었다고 전했다. 

박 후보 관련 키워드를 보면 ‘박원순’이 5위, ‘임종석’이 6위에 있었고, 오 후보 관련 키워드에는 ‘문재인’이 10위에 있었다. 

▲ 3월20일부터 3월26일까지 박영선(좌) 오세훈 두 후보 연관 키워드 비교. 자료=스피치로그
▲ 3월20일부터 3월26일까지 박영선(좌) 오세훈 두 후보 연관 키워드 비교. 자료=스피치로그

 

스피치로그는 두 데이터를 비교하며 “박 후보 입장에서는 상대 후보에게 공격 포인트였던 키워드에서 어느정도 벗어난 것”이라며 “오 후보에게 ‘문재인’은 현 정부를 공략하던 주요 키워드였는데 선거 닷새를 앞둔 시점에서 순위에서 빠진 것은 공격보다 방어에 몰두하고 있는 상황을 엿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 두 후보의 중복키워드(가운데)와 중복키워드를 제외한 주요 키워드(양쪽). 자료=스피치로그
▲ 두 후보의 중복키워드(가운데)와 중복키워드를 제외한 주요 키워드(양쪽). 자료=스피치로그

 

두 후보의 중복 키워드를 제외하면 각 후보별 키워드도 선명하게 드러났다. 박 후보는 캐치프레이즈인 ‘힐링캠프’와 ‘서울시 대전환’, 오 후보는 ‘성폭행’과 ‘처가땅’, ‘입회인’ 등이 있었다. 

성폭행은 근거없는 루머로 보이지만 처가땅 관련 키워드는 지속적으로 의혹이 제기돼 논쟁 중이라 전반적으로 오 후보가 부정적인 메시지에 갇힌 모양새로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