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다프트펑크, 마지막도 ‘다펑’스러웠다
다프트펑크, 마지막도 ‘다펑’스러웠다
28년 만에 해체 선언 DaftPunk, 해체 알리는 영상 하루 만에 1200만 조회 

프랑스 일렉트로니카 그룹 다프트펑크(DaftPunk)가 28년 만에 해체했다. 다프트펑크는 전자 음악 역사상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 중 하나로 꼽힌다. 

다프트펑크는 22일 공식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등 SNS에 8분가량의 ‘Epilogue’라는 영상을 게시하며 해체를 알렸다. 이 영상은 게시된 지 하루 만에 1200만 조회수를 올렸다. 

▲다프트펑크의
▲다프트펑크의 ‘Random Access Memories’.

그들은 마지막까지 ‘다프트펑크’스러웠다. 1993년 결성된 다프트펑크는 프랑스 파리에서 데뷔해 ‘헬멧 듀오’로 유명해졌다. 1990년대 하우스 일렉트로니카라는 장르를 대중적으로 이끌었다는 평을 받는다. 전자음악을 하는 두 멤버들이 헬멧을 쓰고 디제잉하는 모습은 그들 음악과 어울려 시너지를 냈다. 

마지막 해체를 알리는 영상에서도 헬멧 듀오는 그들만의 감성을 보여줬다. 해변에서 두 명이 걸어가다가 한 명이 다른 한 명의 등 뒤에 60초짜리 폭탄을 켠다. 60초가 지나고 헬멧을 쓴 사내 한 명은 폭발해 사라진다.

그리고 다프트펑크 특유의 전자음이 나오면서 1993년~2021년이라는 활동 시기가 떠오른다. 보통 글귀나 편지 등으로 해체 소식을 알리지만 다프트펑크는 마지막까지 자신들의 방식으로 공지했다. 이 영상으로 그룹 해체를 접한 팬들은 ‘마지막까지 다펑스럽다’는 평가를 했다.  

다프트펑크는 1993년 공식 데뷔했다. 1996년 발표한 ‘Da Funk’이라는 앨범 이후 그들은 ‘다펑’이라 불리며 인기를 얻었다. 특히 이후 칸예 웨스트(Kanye West)의 곡 ‘Stronger’를 작업, 이 노래는 2008년 그래미상을 수상했다. 

2013년 발표한 전설의 명반 ‘Random Access Memories’에서는 퍼렐 윌리엄스(Pharrell Williams)와 ‘Get Lucky’를 작업했다. 이 앨범은 2014년 그래미 어워드 5관왕을 달성했다. 퍼렐 윌리엄스가 내한 공연에서 이 노래를 부를 때 한국 관객 특유의 ‘떼창’에 감동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1-02-24 17:38:30
뭔 기사여

문성규 2021-02-24 01:08:15
HON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