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대통령 질문 기자 손가락 논란에 “얼토당토 않은 억측”
대통령 질문 기자 손가락 논란에 “얼토당토 않은 억측”
수첩 쥔 뉴시스 기자 손모양이 대통령을 향한 것?… 뉴시스 “응할 가치 전혀 없다”

18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나선 기자의 손가락 모양이 문제라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다. 질문 내용도 아닌 기자 손가락 모양에 괜한 트집 잡기를 한 모양새여서 기자들을 향한 소위 ‘좌표 공격’이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날 오전 김태규 뉴시스 기자는 사면론에 관해 질문했다. 김 기자는 “현재 진행형인 검찰개혁 관점에서 한명숙 전 총리의 특별사면과 전직 두 대통령(이명박·박근혜) 사면을 함께 놓고 고민하는지 궁금하다”고 질문했다.

현재 온라인에서 논란을 부풀리고 있는 것은 기자 노트를 들고 있던 김 기자의 손모양이 문제였다는 주장이다. 가운데 손가락을 펴고 노트를 잡고 있는 게 ‘대통령을 욕하기 위함’ 아니냐는 취지다.

‘나는 꼼수다’ 멤버였던 김용민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뉴시스 김태규 기자님. 해명 좀 하시죠. 기자님은 보지도 않을 수첩을 애써 집고는 (부자연스럽게) 그 손가락 모양을 내내 유지했다. (동영상 다 봤습니다.) 이거 대통령에 대한 메시지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 18일 김용민씨 페이스북 갈무리.
▲ 18일 김용민씨 페이스북 갈무리.

해당 게시물은 150건 이상 공유됐으며 2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다수는 김 기자를 욕하는 댓글이다. “고의가 분명하다”, “진짜 의도가 맞다면 XX다” 등 욕설이 다수다.

이에 김호경 뉴시스 정치부장은 김씨 게시물에 “김 기자가 그간 문 대통령에 대해 기사를 어떻게 써왔는지 조금이라도 알고 이렇게 밑도 끝도 없는 명예훼손을 자행하는지 모르겠다”며 “얼토당토않은 억측이니 빨리 게시물 내리시고 여기 악플 다는 분들도 자중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지만, “손가락이 부자연스럽다”는 트집이 이어졌다.

김씨는 이어진 게시물에 정치부장이 김 기자를 대변하는 이유, 김 기자 기사와 손 모양이 어떤 연관인지, 김 기자가 직접 답변해야 한다 등 뉴시스 측에 입장을 재차 요구한 상태다.

뉴시스 관계자는 18일 통화에서 김씨 게시물에 “합리적 의견 제시였다면 모를까 응할 가치가 전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장원 2021-02-12 16:28:17
모든 한국인은 15년이 넘는 학생 신분의 집단 생활을 하면서 무수히 겪어봤다.
누가봐도 돌려까기를 시전한 것인데... "아닌데~~ 아닌데~~" 하는넘은 구라를 치고 있다는 것을 말이다.
진짜로 실수를 한 사람이라면, 그것이 의도했던 의도치 아니 했던 간에 일단 사과부터 한다.
이는 초등학생들도 다 아는 사실이다.

헬지까 2021-02-02 23:21:39
극좌 대깨앙들의 저질적인 몰이는 정말 지겹다. 너무 역겨워서 구토가 나오네 그냥 다들 지옥에나 가라 아주 문재인놈을 왕으로 모셔서 주변 막 공격하네 ㅋㅋ

마리온 2021-02-02 11:43:35
손모양 이상한 것은 사실이네. 실제로 A4 사이즈의 수첩을 잡아봐라. 저런 손모양이 아무 생각없이 나올 수 있나. 이재용의 청문회때 안경잡으면서 손 올린 모양하고 다를게 없네. 그리고 질문이 무슨 이명박근혜 사면에 대해 궁금해? 아예 질문자체가 싸대기를 때리고 싶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