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조국 “청와대·여당 의혹은 쏟아내더니…검사 의혹엔 온순”
조국 “청와대·여당 의혹은 쏟아내더니…검사 의혹엔 온순”
“라임·옵티머스 검찰 로비 의혹 나오니 기사 급속히 줄어…룸살롱 내부 구조 등 자극적 기사 나올법한데” 언론의 ‘선택적 과열취재’ 지적

‘따박따박 언론 보도 소송전’을 진행하며 연일 언론보도에 날을 세우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라임·옵티머스의 청와대나 여당 로비 의혹은 엄청나게 기사를 쏟아내더니, 검사 관련 의혹이 나오니 기사가 급속히 줄어들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서울신문은 지난 17일 단독기사에서 “1조2000억 원대 투자 피해를 낸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옵티머스 관련 자금 중 5억 원이 검찰 로비 자금으로 쓰인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서울신문은 “로비 자금의 종착지로 검사장 출신 유력 인사가 거론되면서 애초 금융범죄로 시작됐다가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번진 옵티머스 수사가 법조 비리 의혹으로도 확대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조국 전 장관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조기자들 사이에 수사대상인 검사 3인의 이름은 공유되어 있지만, 추적 취재도 심층 취재도 없다”고 지적하며 “언론의 통례로 보면, 룸살롱 내부 구조, 술 종류 및 비용, 접대 종업원 숫자 등에 대한 자극적 기사가 나올 법도 한데 말이다”라고 꼬집었다. 

조 전 장관은 “해당 검사에게 카메라를 들이대는 시도도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다. 대신 검사 3인은 혐의를 강력 부인했다는 점이 강조되고 있다. 그리고 법무부의 감찰 지시에 대한 비판 기사가 이어진다”고 적으며 “아직 진실은 모른다. 그러나 언론의 온순함, 양순함, 공손함은 돋보인다”며 가요 ‘애모’의 가사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지는가”가 생각난다고 밝혔다. 

▲검찰 기자실 앞 모습. 사진 속 인물은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연합뉴스
▲검찰 기자실 앞 모습. 사진 속 인물은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연합뉴스
▲검찰. ⓒ연합뉴스
▲검찰. ⓒ연합뉴스

앞서 조 전 장관은 지난 15일자 페이스북에서도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와 부인, 그리고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관련 각종 의혹에 대하여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언론은 유례없이 차분한 보도 태도를 견지하고 있다”고 적으며 이 같은 언론의 ‘선택적 과열취재’를 “광견 취재”와 “애완견 취재”로 비유했다. 

조 전 장관은 언론이 윤 총장과 나경원 전 원내대표 관련 의혹취재를 위해 “자택 입구에서 새벽부터 심야까지 진을 치고 있지 않으며, 망원렌즈 달린 카메라로 온 가족의 일거수일투족을 찍지도 않는다. 외출하는 또는 등산가는 가족 구성원에게 돌진하여 질문을 퍼붓지 않으며, 버스에까지 따라 타서 카메라를 들어대고 질문을 퍼붓지 않으며, 아파트 보안문을 통과하여 계단 아래 숨어있다가 귀가하는 가족 구성원에게 질문을 던지지 않으며, 가족 차량 이동 시 취재 차량을 몰고 추격전을 벌이지 않는다. 가족 구성원이 무슨 차량을 타고 다니는지, 어느 식당에서 밥을 먹는지 취재하지 않으며, 어떤 브랜드 안경을 착용하였는지 기사화하지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가족 중 이혼한 사람의 이혼 사유가 무엇인지 파헤치지 않으며, 가족 구성원의 친구 지인에 대한 탐문도 없다. 검찰청 주차장 입구 등에서 대기하다가 카메라 세례를 퍼붓지도 않는다. 그리고 선친 묘소를 찾아서 묘비를 찍어 올리지도 않는다”고 적으며 “이상 옳은 일이다. 이렇게 가야 한다. 그런데 작년 하반기가 떠올라 입안이 소태처럼 쓰다. 언론의 이런 얌전한 취재 기조가 다른 공인-특히 진보진영 공인-에게도 적용될까? 아닐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자신에게 향했던 언론의 과열취재를 “광견 취재”로, 윤 총장과 나경원 전 원내대표의 취재를 “애완견 취재”로 비유하며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한 대목이다. 

조 전 장관은 “한국 언론은 취재 대상이 누구인가에 따라 ‘광견’처럼 또는 ‘애완견’처럼 취재한다. 자사 사주의 범죄나 비리에 대해서는 ‘무(無)취재’는 물론이고 ‘회장님, 힘내세요!’를 외친다”고 꼬집었다. 앞서 1999년 중앙일보 홍석현 사장이 보광탈세 사건으로 검찰에 소환될 때, 중앙일보 기자들이 대검찰청 앞에 줄지어 서서 “사장 힘내세요”를 외친 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11-19 12:01:19
"조 전 장관은 “해당 검사에게 카메라를 들이대는 시도도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다. 대신 검사 3인은 혐의를 강력 부인했다는 점이 강조되고 있다. 그리고 법무부의 감찰 지시에 대한 비판 기사가 이어진다”고 적으며 “아직 진실은 모른다. 그러나 언론의 온순함, 양순함, 공손함은 돋보인다”며 가요 ‘애모’의 가사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지는가”가 생각난다고 밝혔다." <<< 모든 국민이 이 상황을 모른다고 생각하면, 기자들은 큰 착각을 하는 것이다. 정보의 독점과 단방향성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 시대 상황을 보고 잘 판단하라. 감히 주권자인 국민을 무시하면, 그대들은 진실의 칼날을 절대 피하지 못할 것이다.

본질꿰뚤어보기 2020-11-19 14:52:03
법조기자들만 그런가요?...판사들도 여당관계자는 닥치고 100%영장 이고 검사나 야당국회의원 압색영장은 닥치고 100% 기각이잖아요....우리나라의 대표적 기득권이 언론 검찰 그리고 판사 아닌가요?...우리나라는 선진국진입했지만 마지막 쓰래기들을 치우기 위해 혁명이 필요한 나라인듯 합니다.

검언유착 2020-11-19 23:31:55
윤석열이 언론사 만나고 다니는 이유가 다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