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검사 실명 공개한 박훈 변호사 “XXX 조선일보야” 맹비난 왜?
검사 실명 공개한 박훈 변호사 “XXX 조선일보야” 맹비난 왜?
김봉현에 입장 바뀐 조선일보 비난… “내가 김봉현 만나 뒤집었다”

박훈 변호사가 30일 ‘라임자산운영 사태’ 주범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술접대를 받았다는 검사 실명을 공개하며 조선일보를 맹비난했다.

박 변호사는 이날 “이 친구가 김봉현이 접대했다는 검사 중 한 명이다. 공익적 차원에서 깐다. 저 쓰레기가 날 어찌해보겠다면 그건 전쟁이길 바란다”면서 나아무개 수원지검 안산지청 부부장검사 얼굴과 실명을 공개했다.

검사 술접대 의혹은 김 전 회장이 지난 16일 밝힌 1차 옥중 입장문에서 시작됐다. 김 전 회장은 “지난해 7월 검찰 전관 출신 A변호사를 통해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3일 뒤 페이스북에 김 전 회장의 입장문을 공개하고 문건에 등장하는 인사들 실명을 공개한 바 있다.

▲ 10월30일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 10월30일 박훈 변호사 페이스북.

박 변호사는 30일 페이스북에선 조선일보도 비난했다. 박 변호사는 “X 같은 조선일보에 고함”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조선일보를 겨냥해 “김봉현이 라임 전주, 몸통 주장하면서 강기정 등 청와대 폭로한 신성한 입이 사기꾼이 돼 있으니 얼마나 애통하겠느냐”고 비꼬았다.

박 변호사는 “내 친히 말하마. 김봉현은 내 금호고 8년 후배고 내가 9월21일 걔를 설득해 받아 내고 모든 것을 내가 뒤집었다. 내가 이 사태에 주범이다. XXX 조선일보야. 내가 주범이다”라고 비난했다.

조선일보는 지난 9일 사설에서 김 전 회장이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는 주장을 인용해 “김(봉현)씨가 재판에서 직접 증언한 말이다. 누구 말이 맞는지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사설 제목은 “‘靑수석에 5천만원’ ‘터지면 다 죽어’ 정권 ‘펀드 게이트’ 열리나”였다.

이처럼 김 전 회장의 청와대 로비 주장엔 힘을 싣던 조선일보는 23일 사설에서 “사기꾼과 與·법무장관이 한 팀으로 일하는 대한민국”이라며 “(김봉현씨는) 법정에서 강(기정) 전 수석 상대 로비를 먼저 털어놓고선 며칠 뒤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사들이 조작했다고 한다. 횡설수설이다. 누군가 김씨를 이용하고 있다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김씨 말을 신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카라 2020-11-01 15:33:33
현금 라이브 ㅂ ㅏ ㅋ ㅏ 라 톡 추가시 5만 쏨니다~ 카톡:fkbo1

이천곤 2020-10-31 04:20:20
국민이 참여로 철저한 조사와 진실이 밝혀지도록 세상에 알려주십시오.
●청와대국민청원 :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vHMwdj  
背恩忘德한 삼성화재보험은 보험사기꾼은 호텔로 보험계약 사업자는 노숙으로..
● 유튜브 : https://youtu.be/aUPnv0nOu54  
(주)패밀리의 기막힌 사연, 병원(허위소견서에)·삼성화재보험(계리사의 부정한 확인 숫자노름에)잘못으로 160억대 중소기업 강제 학살당했다"

소리별 2020-10-30 14:06:03
민주주의에 언론은 진정 중요하다. 그게 바로 조선일보를 폐간시켜야 할 가장 중요한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