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옵티머스 문건 진실은… 김태년 “염려할 것 없어”
옵티머스 문건 진실은… 김태년 “염려할 것 없어”
박성준 더불어민주 원내대변인 오전 일문일답서 “김 원내대표 취재해보니 관련된 의원 없다 해”
추미애 장관 “허위문건이라고 보고 받아”

옵티머스펀드 사기사건 관련 검찰이 확보한 문건의 명단에 여당 및 정부 인사, 공기업 사장 언론사간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자 국민의힘 등 야당은 권력형 게이트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에 정부와 여당은 문건이 허위이며, 실체가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3일 오전 브리핑에서 “이날 김태년 원내대표가 ‘권력형 비리라는 야당의 주장은 맞지 않다’며 ‘실질 사실 근거해서 문제제기 하는 게 아니다. 실제 큰 문제는 없다’고 했다”고 밝혔다. 어디에서 알아봤느냐는 질의에 박 원내대변인은 “취재를 직접 했다고 언급했다”고 답했다.

브리핑에서 여권 인사의 실명이 나온다는데, 관련성을 확인해봤느냐는 미디어오늘 질의에 박 원내대변인은 “실명이 나오는데, K모 의원만 말씀했다”며 “나머지 의원 관련 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여기서 K모 의원은 강기정 전 정무수석이 라임 관련 연루된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박 원내대변인은 추후 미디어오늘과 문자메시지를 통해 자신이 구체적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으며, (김 원내대표가) 문건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답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김 원내대표가 ‘라임 옵티머스 취재해봤는데 취재한 결과 염려할 만한 사안 발견하지 못했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검찰이 부실수사해서 특검에서 수사해야 한다’는 야당 등의 주장에 대한 의견을 묻자 “제가 그 얘기할 사안은 아니다. 진행이 되면 그 얘기 나오겠죠”라고 답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와 관련 이날 국감대책회의에서 “야당의 고질병은 계속되고 있다”며 “라임과 옵티머스 건으로 근거 없는 의혹제기, 부풀리기 등을 통한 정치공세가 도를 넘고 있다”고 밝혔다. 김종인 위원장이 라임‧옵티머스 사건을 ‘권력형 비리게이트’라고 규정한 것을 두고 “이러한 주장을 하려면 상당한 근거를 갖고 말씀하셔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아무리 뒤져봐도 아무런 근거도 없고, 아니면 말고 식 의혹 제기가 아닌가 싶어 아주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시중의 카더라 통신을 인용하는 수준”이라며 “대통령을 흔들고 정부를 흠집 내고 여당을 공격하면 야당 지도자가 될 수 있다는 얕은 정치이고, 야당의 나쁜 정치만 심화시킬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문제의 문건인 ‘펀드 하자 치유 문건’에는 정관계, 언론계 인사의 실명까지 포함돼 있는 것으로 알려져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에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따르면, 정부와 수사팀은 허위문건이라고 보고 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문건 일부를 보면, 문건은 ‘이혁진 문제의 해결과정에서 도움을 줬던 정부 및 여당 관계자들이 프로젝트 수익자로 일부 참여’하고 있고, 펀드 설정 및 운용 과정에도 관여가 돼 있다보니 정상화 전 문제가 불거질 경우 본질과는 다르게 권력형 비리로 호도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된다고 쓰여 있다. 또한 현직 차관과 고위 간부, 공기업 사장, 언론사 간부, 전직 국세청 고위 간부, 중견기업 회장 등 관계자들의 구체적 실명이 적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상범 의원은 “라임과 옵티머스 사건 다 현 수사팀에 맡기면 신뢰를 받을 수 없다”며 “특별수사본부를 발족해 정치검사 오명을 벗어나야 한다. 우리당은 특검까지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추미애 장관은 “서울중앙지검이 이 사안의 수사를 보고했다고 보고했다”며 “특정 정치인 관련, 법정에서 돈을 교부했다는 진술이 나왔지만 그 부분도 조사했고, 돈을 받은 바 없다는 것이 조서에 기재돼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의원님이 질의통해 마치 사실인것처럼 오해가 야기되고” 있다고도 했다. 펀드하자 치유 문건을 두고 추 장관은 “언론보도 의하면 문건작성자들이 금감원 조사등에 대비한 허위문건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안다”며 “문건에 청와대 및 여권관계자 13명의 실명이 기재돼 있다고 하는데, 실명이 적혀있다는 보도는 어제 중앙지검에서 반박한 바 있다”고 했다. 추 장관은 “수사가 제대로 돼 있고, (문건엔) 숫자만 돼 있고, 금품(거래) 같은 것도 금감원에 보이기 위한 가짜문서였다는 것을 사후적으로 보고 받았다”고 말했다.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국회 법사위 법무부 국감장에서 공개한 옵티머스펀드 하자치유 관련 문건 일부. 사진=KBS영상 갈무리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이 12일 국회 법사위 법무부 국감장에서 공개한 옵티머스펀드 하자치유 관련 문건 일부. 사진=KBS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10-13 12:00:57
의자를 잘 찾아보세요. 의자가 돈을 먹었는지 모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