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원순 성추행 보도에 집무실 반복 노출 채널A ‘의견진술’
박원순 성추행 보도에 집무실 반복 노출 채널A ‘의견진술’
‘김진의 돌직구 쇼’ ‘뉴스 TOP10’ 두 프로그램 문제 제기
심의위원들 “과거 시점 집무실과 샤워실 영상 자극적”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관한 대담을 나누면서 박 전 시장의 집무실 영상을 반복적으로 보여준 채널A에 의견진술 절차가 추진된다.

채널A ‘김진의 돌직구 쇼’, ‘뉴스 TOP10’ 등 두 프로그램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소식을 전하면서 박 전 시장 집무실 평면도 사진과 영상 등을 반복해서 방송했다. 심의위원들은 “2011년 당시의 집무실과 샤워실 영상을 보여준 건 자극적이고 선정적인 보도다. 2차 피해가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지난 7월14일 방송된 채널A ‘김진의 돌직구 쇼’ 방송화면 갈무리. 당일 조간 중앙일보에 보도된 사진을 영상으로 보도했다.
▲지난 7월14일 방송된 채널A ‘김진의 돌직구 쇼’ 방송화면 갈무리. 당일 조간 중앙일보에 보도된 사진을 영상으로 보도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소위원회(방통심의위 방송소위·소위원장 허미숙)는 16일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채널A 두 프로그램이 방송심의 규정 ‘성폭력·성희롱 사건 보도 등’ 조항을 위반했는지 심의한 결과 ‘의견진술’을 결정했다.

채널A ‘김진의 돌직구 쇼’의 진행자 김진 앵커와 출연자들은 지난 7월14일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 관련 대담을 했다.

김 앵커는 “오늘 중앙일보와 조선일보 등에 박 시장 집무실 평면도가 나왔다. 해당 고소인 측이 피해를 호소했던 부분도 ‘박 시장의 집무실 안에서 일정 정도 행위가 이뤄졌다’는 주장이 나왔기 때문에 그 집무실 평면도도, 저희가 한 번 조간에 나온 그대로 준비를 해봤다”고 말했고 채널A는 중앙일보에 실린 평면도를 보고 만든 CG 화면을 방송했다.

김 앵커가 “그런데 그 책상 뒤쪽에 일종의 벽이 있고, 그 벽 안에 뭐랄까요. 숨겨진 공간이랄까요? 화장실과 샤워실 그리고 침실이 있다는 겁니다. 저 침실 안에서 ‘나를 안아달라’는 부적절한 성추행 행위가 있었다는 것이 고소인 측 주장”이라고 하자 패널 중 누군가가 헛웃음 소리를 냈다.

채널A ‘뉴스 TOP10’ 역시 지난 7월14일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 대담을 진행하면서 중앙일보가 방송 당일 조간신문에 게재한 시장 집무실 구조도를 공개했다. 2011년 고인이 집무실 내부 화장실과 샤워실, 침실 등을 촬영한 영상을 방송했다.

민원인들은 방통심의위에 “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사건과 관련 없는 집무실 내부 영상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등 성범죄 사건을 하나의 흥밋거리로 전락시켜 본질을 희석시키고 선정적으로 방송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지난 7월14일 방송된 채널A ‘김진의 돌직구 쇼’ 방송화면 갈무리.
▲지난 7월14일 방송된 채널A ‘김진의 돌직구 쇼’ 방송화면 갈무리.

심의위원 3인(허미숙 소위원장, 강진숙·이소영 위원)은 ‘의견진술’을, 심의위원 2인(박상수·이상로 위원)은 ‘문제없음’을 주장했다.

이소영 위원은 “집무실이 사건과 관련 없다고 볼 수는 없다. 하지만 성폭력·성희롱 사건 보도 조항을 보면 선정적으로 다뤄서는 안 되는데, 기자회견에서 ‘집무실’이라는 멘트가 한 줄 나온 걸 갖고 집무실 내부를 그림 및 영상으로 보여줬다. 문제는 이런 영상은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당시 상황을 상상하게 만든다. 이 영상이 과연 여러 번 방송할 만큼 필요했느냐”고 지적했다.

이 위원은 또 “시청자 입장에선 비극적 피해자가 발생한 사건인데 (채널A가) 가십거리로 만들고 있다고 볼 것이다. 저는 상당히 불쾌한 영상이었다고 판단한다”며 “방송사가 보도하면서 시청자 알 권리를 고려하기 전에 피해자에 대한 2차 피해 발생 우려를 생각해야 한다. 해당 방송 화면이 필요한지 점검하는 과정이 생략된 것 같다”고 꼬집었다.

허미숙 소위원장도 “평면도와 영상을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를 상상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강진숙 위원 역시 “해당 사건과 직접적 연관 없는 과거 시점의 자료와 샤워실 등을 영상으로 보여줘 2차 가해를 했다”고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9-16 20:12:12
"민원인들은 방통심의위에 “고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사건과 관련 없는 집무실 내부 영상을 구체적으로 보여주는 등 성범죄 사건을 하나의 흥밋거리로 전락시켜 본질을 희석시키고 선정적으로 방송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 3S(Sex, Sport, Screen)로 국민을 바보로 만들 셈인가. 선정적이지 않게 얼마든지 보도할 수 있지 않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