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소수노조 ‘검언유착’ 고발에 과반노조 “칼 겨눈 행위”
KBS소수노조 ‘검언유착’ 고발에 과반노조 “칼 겨눈 행위”
KBS ‘검언유착’ 보도 공방위 결과 두고 노노 이견

KBS 소수노조인 KBS노동조합과 보수 성향의 KBS공영노동조합, 시민단체 미디어연대가 지난 5일 KBS ‘검언유착’ 오보 관계자를 검찰에 고발한 가운데, 과반노조인 전국언론노조 KBS본부가 “동료에 칼을 겨눈 행위”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소수노조 등은 지난달 18일 뉴스9에서 방영된 ‘채널A 전 기자-한동훈 검사장 유착 의혹’ 관련 보도에 ‘제3자 개입’ 등 여전히 의혹이 남아있다는 입장인 데 반해 언론노조 KBS본부는 부실한 보도였지만 외부 개입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KBS노동조합과 KBS공영노동조합, 미디어연대가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민원실 앞에서 양승동 KBS 사장 등 '검언유착' 보도 관계자 9명을 고발했다. 사진=KBS노동조합 제공.
▲KBS노동조합과 KBS공영노동조합, 미디어연대가 5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민원실 앞에서 양승동 KBS 사장 등 '검언유착' 보도 관계자 9명을 고발했다. 사진=KBS노동조합 제공.

언론노조 KBS본부는 6일 오후 성명을 통해 “두 노동조합에 경고한다. 본인들의 정치적 이익을 얻기 위해 동료에게 칼을 겨누는 행위를 즉시 중단하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당사자들은 이미 한동훈 검사장의 고발, 인사위원회 회부 등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이런 동료들에게 2차, 3차 가해를 하는 이들이 외부 정치세력도 아닌 같은 회사의 ‘노동조합’이라는 사실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소수노조 KBS노동조합과 KBS공영노동조합, 미디어연대는 5일 서울중앙지검에 양승동 KBS 사장, 김상근 KBS 이사장, 김종명 보도본부장, 엄경철 통합뉴스룸 국장, 이영섭 사회재난주간, 정홍규 사회부장, 이승철 사회부 법조팀장, 최형원 사회부 법조반장, 이정은 법조팀 기자 등 9명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허위사실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관련기사: 양승동 KBS 사장 이어 MBC도 고발)

KBS가 지난달 18일 전직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이 연루된 ‘검언 유착’ 의혹을 단정적으로 보도했다가 삭제·사과한 후 KBS 노사 공정방송위원회가 열려 사건이 일단락되는 듯 보였으나 KBS노동조합 등은 “외부 개입이 없다”는 공방위 발표에 이견을 보이고 있다.

소수노조인 KBS노동조합도 6일 오후 성명을 내고 “(지난달 30일에 열린) 공방위에서 사측 입장에 동의하지 않은 KBS 노동조합 측 발언도 있었다”며 “공방위에서는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KBS노동조합은 “본부노조는 ‘공방위에서 의혹이 해소됐다’는 말도 안 되는 궤변을 멈추고 사측과 함께 공영방송 주인인 국민들에게 사죄하라”고 맞섰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8-07 13:07:10
내규와 법의 사각지대가 보이지 않는가. 이 모든 것이 ~할 수도 있다는 관행 때문이다. 시스템을 손봐라. 그리고 정의로운 보도였다면 당당하면 된다. 그대들 또한 조국 전 장관 사태를 똑같이 보도하고 시민단체의 고발을 유도하지 않았는가. 그들 가족이 입은 트라우마에 비하면, 이건 아무것도 아니다. 총체적 사실을 찾아라. 흩어진 조각을 맞추다 보면, 진실은 반드시 드러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