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고 노무’ 자막 논란에 나온 해명 “PD가 대구출신이라”
‘고 노무’ 자막 논란에 나온 해명 “PD가 대구출신이라”
SBS funE 관계자 “외주제작 PD가 대구 지역 사투리 사용한 것”… 심의위원들 “외주 제작사가 만들었지만 방송사 책임”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로닌 2020-07-31 14:48:37
방송일 할 정도면 공부도 잘 했을텐데~
역시 인간은 학력으로 만들어지는 것이 아니라는 증명!
아무리 좋은 학벌을 가졌다 하더라도 제대로된 전문가인지 공부만 잘했던 지찔이인지 잘 살펴봐야 함.

대구에서왔어요 2020-07-31 12:42:00
내가 왜 일베충이 되어야 하나

Xenteros 2020-07-31 11:06:49
대구시민들 죄다 일베충 취급하게 만드는 여윽시 앀빵새 클라스...

바람 2020-07-30 21:51:29
"강진숙 위원은 “이번 사례뿐 아니라 과거에도 SBS는 수십 차례 노무현 대통령 죽음을 비하하는 합성 사진을 반복해 방송했다. 싶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소영 위원은 “경상도 방언으로 썼다는 해명이 믿기지 않는다. 의도 여부는 확인할 수 없다. 외주제작 프로그램이지만, 방송사가 책임져야 한다”고 꼬집었다." <<< 이 부분이 핵심이다. 강력한 처벌을 하지 않으니까 계속되는 것이다. 나는 이런 논란은 처벌수위를 높이지 않으면 계속된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