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배현진, 처음부터 끝까지 틀렸다” 박주신 병역 의혹 역풍
“배현진, 처음부터 끝까지 틀렸다” 박주신 병역 의혹 역풍
송갑석 “병역 의혹은 이미 ‘무혐의’…의혹제기한 이들에 대한 재판 중”
황희두 “실검 1위하니 좋나”…진중권 “몰상식한 비판은 통합당에 먹칠”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2일 “미래통합당은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족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를 지키기 바란다”며 고 박원순 서울시장 유족과 관련한 통합당의 무분별한 의혹 제기를 비판했다.

송 대변인은 이날 서면으로 “미래통합당 배현진 원내대변인이 11일 고 박원순 시장의 아들 박주신씨에게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에 출석하라’고 말했다. 시작부터 끝까지 틀렸다”며 “배 원내대변인이 거론한 2심 재판은 존재하지 않는다. 박주신씨 병역법 위반 혐의는 2013년 ‘무혐의’ 처분됐다”고 밝혔다.

또한 “박씨는 지난 2012년 공개적으로 MRI 촬영을 하고 강용석 당시 국회의원이 제기한 주장이 거짓임을 입증했다. 그러나 박씨에 대한 병역 의혹 주장은 지속적으로 유포됐고, 이를 주도한 이들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돼 벌금형을 선고받았다”며 “현재 진행 중인 재판은 박씨를 당사자로 하는 2심 재판이 아니라 병역 비리 의혹을 제기한 이들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관련 재판”이라 설명했다.

▲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송갑석 의원실 제공
▲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송갑석 의원실 제공

배 원내대변인이 “(박주신씨는)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내주기 바란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선 “배 원내대변인이 언급한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은 박씨가 해소할 일이 아니다. 이미 전국민에게 검증된 사안을 되살려내 정치 공세를 자행하는 이들이 끝내야 할 일”이라 지적했다.

송 대변인은 “미래통합당과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고 박원순 시장과 유족에 대한 모욕적 언행을 즉각 사죄하라. 더 이상 근거 없는 의혹제기를 중단하고 최소 도리를 지킬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전날(11일) 페이스북에 게재된 배 원내대변인 주장은 정치권 안팎에서 여러 비판을 받고 있다. 송 대변인에 앞서 황희두 전 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은 “배현진 의원님 실검 1위 하시니까 기분 참 좋으십니까”라며 “정치도 사람이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물었다.

▲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원내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원내대변인) 페이스북 갈무리.

SNS에서 활발하게 의견을 내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이런 몰상식한 비판은 외려 통합당 얼굴에 먹칠을 할 뿐”이라며 “이 사건은 통합당이 자기들만의 세계 안에 갇혀 현실과 소통할 능력을 완전히 잃은 돌머리 강경파들의 입김에서 자유롭지 못함을 보여준다. 그래서 저런 몰상식한 공격을 했을 때 시민들이 뭐라고 생각할지 전혀 모르는 것”이라 비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20-07-22 12:52:59
배현진은 여당의 동네북이구나!!!!

거닝이 2020-07-15 23:53:33
배현진 저런것이 국회이원이라니.. 참 세상 어떻게 될려고...ㅠㅠ

미통당속터지게하는 2020-07-13 19:41:39
몰상식한국회의원보기에도부끄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