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김종민 “대변인인가? 윤 총장 지시인가?”
[영상] 김종민 “대변인인가? 윤 총장 지시인가?”
대검 대변인 이름으로 배포된 언론자료 불법 의혹 제기

김종민 민주당 법사위 위원이 검언유착 조사 관련 대검의 언론 자료를 놓고 불법적인 언론플레이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종민 의원은 1일 검언유착 관련 법사위 긴급 현안 질의 과정에서 “대검 부장회의가 대검 입장을 결정하는 주체인데도 대검 대변인 명의로 기자들에게 부장회의 입장과 다른 ‘중앙지검 수사팀 입장이 문제가 있다’, ‘수사자문단을 강행해야한다’는 입장이 전달되고 있다”며 “대검 대변인은 누구를 대변하는 거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물었다. 이어 “만약 대검의 누군가가 언론플레이를 했다면 이건 엄청난 불법행위”라며 “이 사건 기록을 검토해본 대검 간부들은 한동훈 검사장도 공범이라고 본다고 얘기하는 상황이다. 수사팀의 원칙적 수사를 대검이 가로막고 있는데, 부장회의에서는 가로막지 않고 있다. 누가 가로막는 건지..”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재차 “몇 번에 걸쳐 대검 대변인 이름으로 기자들에게 대검의 입장이라는 언론자료가 배포됐는데 대검 부장회의와 입장이 다르다”며 “대검 대변인이 임의로 했다면 이 사람 처벌해야 하고, 만약 윤석열 총장이 지시했다면 윤석열 총장이 처벌 받아야 한다. 장관께서 확인을 해 달라”고 촉구했다. 김종민 의원과 추미애 장관의 검언유착 관련 질의응답을 영상에 담았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7-01 21:05:45
너무 서두르지 마라. 실수는 생각이 급해지면 생긴다. 그러니, 닦달하지 말고 원칙대로 질문하고 요구하라. 그리고 정부도 원칙대로 대응하라. 이리하면 급한 쪽에서 반드시 꼼수가 드러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