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청와대가 밝힌 대통령 새로운 사저 부지 마련 이유
청와대가 밝힌 대통령 새로운 사저 부지 마련 이유
조선일보 “양산 사저 14억7000만원, 문재인·김정숙·경호처 분산 매입” 
청와대 “사저 부지 10억6000만, 경호시설은 경호처 담당”…“새 사저 마련 경호문제 때문”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 후에 머무를 사저 부지를 최근 옮겼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청와대가 그 이유를 “경호 문제 때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기존 사저는 경남 양산 매곡동에 있다. 조선일보는 5일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가 최근 경남 양산시 통도사 인근에 퇴임 후 사저를 짓기 위해 1100여 평의 부지와 30여 평대 주택을 매입했다”며 “이 땅과 주택은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대통령 경호처가 분산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토지(총 799.81평)와 주택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절반씩 지분을 가지고 공동 소유했다. 이곳 매입에 10억6401만원이 들었다. 또 313번지 중 92㎡와 363-6번지(1124㎡) 등 367.84평은 대통령 경호처가 지분 및 소유권을 가진 것으로 돼 있다. 이 일대 매입에는 4억599만원이 쓰였다”고 보도했다. 

한국일보는 이날 단독보도에서 “평산마을에 새 터를 잡은 가장 큰 이유는 경호 문제인 것으로 알려졌다”며 “매곡동 사저 주변엔 여유 부지가 없어 경호동 신축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보도했다. 한국일보는 사저 매입 비용을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근거해 8억6000만원 가량으로 추산했다. 

▲ 5일자 조선일보 사회면
▲ 5일자 조선일보 사회면

 

또한 조선일보는 사저 인근 통도사와 봉하마을이 있는데 이를 언급하며 “친노 친문의 성지되나”라는 소제목을 달기도 했다. 이 신문은 “문 대통령의 사저를 어떻게 조성하느냐에 따라 김해 봉하마을처럼 지지자들과 주민들이 통도사를 거쳐 문 대통령 사저를 관람할 수도 있다”면서 “다만 문 대통령이 산 땅은 언덕 지형이라 다소 평평한 지대에 있는 김해 봉하마을처럼 개방향으로 꾸미긴 어려운 곳”이라고 보도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바이러스와 전쟁 중인 상황에서 대통령께서 퇴임 후 머물 사저 문제가 불거져 당혹스럽지만 보도가 구체적으로 나온 이상 공식발표하는 게 사저문제를 투명하고 엄정하게 추진한다는 원칙에 부합한다고 판단했다”고 브리핑 이유를 밝혔다. 

강 대변인은 “새 사저 부지를 마련한 이유는 경호 문제 때문”이라며 “대통령은 퇴임 후 양산으로 가겠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고 내부적으로도 누차 양산 매곡동 자택으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경호처에서 양산 매곡동 자택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은 다시 검토해보라는 뜻을 경호처에 전했지만 최종적으로 경호처는 도저히 경호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덧붙엿다. 이에 부득이하게 새 부지를 마련한 것이다. 

강 대변인은 “대신 새 부지를 마련하더라도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며 “대통령 사저는 지방에 소재한 관계로 관계법령에 따라 건축을 위해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부지 크기가 서울보다 클 수밖에 없지만 전직 대통령들보다 작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지금 양산 매곡동 자택보다 평수가 줄었다”고도 했다. 

대통령이 머물 사저는 대통령 사비로 충당한다. 사저부지 매입 가격은 10억6401만원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경호시설은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경호처에서 담당하기 때문에 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경호시설 관련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백브리핑에서 한 기자가 “대통령 사비로 충당한다고 했는데 예금을 쓰는지, 대출받은 게 있는지 설명 부탁드린다”고 묻자 청와대 관계자는 “인근 양산의 매곡동 자택을 처분할 계획인데 부산을 기준으로 하면 지금 새로 평산마을이 조금 더 거리가 멀다. 그래서 아마 집값은 지금 매곡동 자택이 약간 더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그런데 아직 처분을 안 하셨기 때문에 그래서 사비로 구입하는 데는 무리가 없는, 매곡동 자택을 팔아서 평산마을로 옮긴다고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6-05 14:49:18
아방궁인데, 뭘 그리 돌려서 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