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통합당 “반성 없어” 사퇴 요구, 민주당 “검찰수사 지켜봐야”
통합당 “반성 없어” 사퇴 요구, 민주당 “검찰수사 지켜봐야”
윤미향, 모든 의혹 부인하자 통합당 “애당초 진정성 기대 않았다”…민주당, 거리두며 신중한 입장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자신과 정의연(정의기억연대)을 둘러싼 비판 여론을 일축하는 기자회견을 열자 야당은 윤 당선인을 비판하며 공세를 예고했다. 민주당은 검찰 조사를 기다리겠다며 다소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29일 황규환 통합당 부대변인은 “그 숱한 의혹에도 국민들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보게 되었다”는 논평에서 “국회의원 임기 시작을 하루 앞두고 열린 윤 당선자 기자회견에 애당초 진정성이 있을 것이란 기대는 하지 않았다”며 “윤 당선자는 고개는 숙였지만 태도는 당당했고, 죄송하다고는 했지만 반성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황 부대변인은 “회계부정과 기부금 유용, 횡령 의혹에 대해 '악의적 보도'라고 일축했다. 후원금 모집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해서는 ‘검찰조사중’이라는 허울 좋은 변명으로 피해갔다”며 “상응하는 책임을 지겠다면서 사퇴 요구에 대해서는 거절했다. 구구절절 이야기했지만 속 시원한 해명은 없었고, 결국 ‘오늘 하루만 버티면 된다’는 생각만이 묻어나는 기자회견”이라고 평가했다. 

통합당은 공세를 예고했다. 황 부대변인은 “윤 당선자는 이제 끝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틀렸다. 이제 시작”이라며 “내일부터 국민들은 ‘국회의원 윤미향’을 볼 수밖에 없게 되었지만, ‘국회의원’이라는 직이 윤 당선자를 지켜줄 수는 없다”고 했다.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통합당은 윤 당선인의 사퇴를 주장했다. 황 부대변인은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말이 진심이라면, 스스로 사퇴하고 조사를 받는 것이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덧붙였다. 

반면 이날 허윤정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은 검찰조사를 앞두고 있어 세세한 내용을 모두 밝힐 순 없지만 오늘 다 소명되지 않은 내용은 국민들께서 충분하다고 판단하실 때까지 한 점 의혹 없이 밝혀나갈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잘못이 있다면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이라는 입장을 덧붙였다”고 기자회견을 정리했다. 

검찰을 향해 “신속한 수사를 통해 논란을 조속히 종식시키고 진실을 밝히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어 “민주당은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5-29 17:51:12
당에 속해있으면 공격은 절대 멈추지 않을 것이다. 안타깝다. 근데, 그대들도 알지 않는가. 없는 죄도 검찰 조서로 죄를 만드는 게 검찰이다. 왜 타겟이 됐을까. 당선인은 이 문제를 잘 생각해봐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