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신문협회 “코로나19위기… 정부 광고 더 달라”
신문협회 “코로나19위기… 정부 광고 더 달라”
지난해 1~4월 대비 정부광고비 823억 늘었는데…“전년 대비 전체 매출 40~50% 이상 줄어” 특단 대책 요구 

한국신문협회(회장 홍준호 조선일보 발행인)가 코로나19 사태로 신문사 경영 위기가 심각하다며 정부 부처를 향해 “정부 광고를 집중적으로 집행하고 홍보예산도 증액하라”고 요구했다. 

신문협회는 최근 발행한 신문협회보를 통해 “신문 광고 물량이 대폭 축소되고 각종 문화사업(포럼, 공익사업, 교육행사, 마라톤, 지역축제 등)이 취소되면서 전년 대비 전체 매출의 40~50% 이상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앞서 신문협회는 지난 4월27일 정부광고 상반기 집중 시행을 골자로 하는 ‘저널리즘 지원을 위한 대(對)정부 정책제안서’를 문화체육관광부와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신문협회는 “(정책 제안 이후에도) 여전히 정부·지자체·공기업들은 4월 말 기준 정부광고(홍보) 예산을 집중·확대해 집행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로나19에 따른 특수한 상황임에도 정부광고 집행액은 2016~2019년 1~4월과 비교해 비슷하거나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고 주장했다.

신문협회는 현 상황을 두고 “해외 선진국들이 코로나19로 경영이 어려워진 미디어를 돕기 위해 적극 지원에 나서고 있는 것과도 상반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양질의 뉴스와 정확한 정보의 제공은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들 중에 가장 핵심이라는 점을 인식하고, 신문사들이 신문 경영에 위협을 느끼지 않도록 남은 기간(5~6월)에 정부광고를 집중적으로 집행하고 홍보예산도 증액하는 등 특단의 대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게티이미지.
▲게티이미지.

그러나 2020년 1~4월 정부광고비 집행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22억9000만원 늘었다. 정부광고비는 2019년 1월~4월 1117억6500만원에서 올해 같은 기간 1940억5500만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정부광고비 총 집행액은 9443억1800만원으로 박근혜정부 시기 2016년 6187억7300만원에 비해 3년 사이 3255억4500만원 늘었다. 2017년에는 7667억9500만원, 2018년에는 8212억4600만원으로 정부광고비는 현 정부 들어 매년 증가세다.

코로나19사태에서 방역을 방해하는 신문의 오보 또는 혐오를 조장하는 보도에 대한 비판여론이 적지 않았던 상황에서 정부가 신문사 경영 위기 해결을 위해 정부광고를 집중 집행하고 홍보예산을 증액하기란 쉽지 않아 보인다.

20일에는 “정부가 세금과 재정으로 어려움을 이겨내려는 노력에 대해 언론은 사사건건 반대해왔다”며 신문협회 주장이 이율배반적이라고 비판하며 정부광고비를 삭감해 경제 위기를 극복하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클린업트리오 2020-05-27 08:11:06
???: 긴급재난지원금은 혈세 낭비! 표퓰리즘이다. 하지만 우리에게 주는 돈은 낭비가 아니다.

김광땡 2020-05-21 01:25:34
너네 나라에 부탁해야지 왜 한국정부에 부탁하는지 몰라

박용호 2020-05-20 13:58:42
신문협회 니들이 처먹고 싶은 욕이 뭐니?
해달라는대로 전해줄게.
우선 '기더기'18끼 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