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형준 ‘뒷짐사과’논란 정말 왜곡일까
박형준 ‘뒷짐사과’논란 정말 왜곡일까
정치공방 번진 뒷짐사과 논란… 통합당 “약간의 시차 있었을 뿐” 주장, 영상 보니 인사 끝나고 뒷짐 풀어

박형준 미래통합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의 ‘뒷짐 사과’를 두고 미래통합당과 더불어민주당이 공방을 주고 받았다.

장종화 민주당 청년대변인은 9일 논평에서 “박 위원장의 뒷짐 사과가 논란”이라며 “막말을 국민들에게 사과하는 자리에서 뒷짐을 지고 어정쩡한 사과를 했다. 박 위원장은 소속 후보들의 막말이 사과할 만한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통합당 선거 지도부가 9일 후보자들의 막말을 사과하면서 고개를 숙였는데 박준형 위원장이 뒷짐을 지고 인사했다는 지적이다.

그러자 미래통합당이 반박 논평을 내며 반발했다. 황규환 미래통합당 선대위 상근부대변인은 9일 논평을 내고 “옹졸하다 못해 치졸한 여당의 행태에 실소를 금치 못하겠다. 이런 게 바로 악질 정치공작 아니겠는가”라며 “당시 박 위원장은 손을 풀어 사과인사를 했다. 다만 다른 이들과 약간의 시차가 있었을 뿐”이라고 했다. 

누구의 말이 맞을까. 당시 상황을 촬영한 채널A, 미디어오늘 등 언론사의 유튜브 영상을 보면 미래통합당의 주장은 설득력이 떨어진다. 박형준 위원장은 고개를 숙이고 다시 완전히 들었던 순간에도 뒷짐을 풀지 않다 사과인사를 끝낸 다음 두 손을 앞으로 모았다. ‘다른 이들과 약간의 시차기 있었다’고 보기는 힘든 상황이다.

▲ 채널A 유튜브 영상 캡쳐.
▲ 채널A 유튜브 영상 캡쳐.

언론 역시 9일 ‘뒷짐 사과’를 단정해 보도했다. “뒷짐지고 꾸벅..통합당 박형준 ‘이상한 사과’”(이데일리) “[SNS눈]박형준 ‘세월호 막말 뒷짐 사과’..일부 누리꾼 ‘하기 싫나’ 비판”(한국일보) “폴더인사 김종인 옆..박형준 어정쩡 ‘뒷짐사과’ 태도 논란”(국민일보) 등이다. 

▲ 채널A 보도화면 갈무리.
▲ 채널A 보도화면 갈무리.

채널A는 9일 ‘뒷짐 사과에 진정성 논란’ ‘이상한 사과’를 자막으로 띄웠다. 사회자는 “뒷짐 지고 고개를 숙여서 재차 논란이 되고 있다”고 했다. 패널로 출연한 장예찬 평론가는 “뒷짐 졌다고 진정성 없는 사과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오해 남겼다면 그 자체로 정치적으로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