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성착취 보도 기자에 자녀 사진까지 내걸고 협박
성착취 보도 기자에 자녀 사진까지 내걸고 협박
성착취방 보도해 온 한겨레 기자, ‘박사방’ 참여자 명예훼손·비밀침해위반 등으로 고소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베충들이 한없는 범죄를 저지르구나 2020-03-31 17:55:29
정말 범죄의 한도가 없구나. 무한범죄집단이네. 끔찍하다 일베

http://mobile.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032409305632727
'박사방' 조주빈, '일베' 활동 정황…동창 증언도 나와

파친 2020-03-31 16:37:45
문빠들 하는 짓거리랑 비슷하네. 신상털고 협박하고 ... 집단적으로 몰려다니며 테러하고 ... 확실히 비슷해.

바람 2020-03-31 16:10:59
김 기자는 고소장에 “취재를 해보니 텔레그램 비밀방(성착취방)은 잔혹한 성착취는 물론 마약 밀거래 등 조직화된 체계적 범죄조직”이라며 “언론사 기자인 고소인(자신)에게도 이와 같은 범행을 서슴지 않은 걸 감안하면 피고소인 등 관련자들이 다른 피해여성들에게 얼마나 심각한 범행을 일삼아 왔는지 가늠할 수 있다”고 적었다. <<< 동의한다. 그리고 그대를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