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문재인 탄핵 95만 vs 응원 41만 ‘맞불’ 청원
문재인 탄핵 95만 vs 응원 41만 ‘맞불’ 청원
“중국인 입국금지 안해 우리 대통령 아냐” vs “신천지 바이러스 탓” 청와대 “입장 낼지 생각해보겠다”

대구경북 지역과 신천지대구교회 중심으로 확산된 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급증했다. 이에 문 대통령을 응원하며 잘 극복하리라 믿는다는 맞불 청원도 하룻만에 41만을 훌쩍 넘겼다. 코로나 사태 책임 여론전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으로 옮겨갔다.

청원인(naver - ***)은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올린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촉구합니다’라는 글에서 이달 초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과 중국인 입국금지를 하지 않은 정책에 책임을 물었다. 이 청원글에 동의가 27일 오전 9시 현재 95만2000명을 웃돌고 있다. 이 청원글의 동의규모는 최근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만료는 3월5일까지다.

그는 “이번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사태에 있어 문재인 대통령의 대처를 보면 볼 수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닌 중국의 대통령을 보는 듯하다”며 “국내에서는 마스크가 가격이 10배 이상 폭등하고 품절상태가 지속되어 마스크 품귀현상으로 국민들이 마스크를 구입하기도 어려운 데 대통령은 300만개의 마스크를 중국에 지원하였으며 마스크 가격 폭등에 어떠한 조치도 내어놓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한 전세계적으로 총 62개국이 중국인 입국금지, 중국 경유한 외국인 입국 금지 등 강력 제재조치를 했음에도 정부는 이제서야 눈치보며 내놓은 대책이 ‘후베이성을 2주내 방문한 외국인 4일부터 입국 전면 금지’”라며 “도대체 말이 되지 않는다”고 비난했다. 이 청원인은 “중국 전역에서 환자가 나오고 있는 이 시점에 도저히 받아 들일 수 없다”며 “이미 우한지역 봉쇄 직전 빠져나간 중국인이 500만명이 넘는데, 이미 봉쇄한 후베이성을 방문한 외국인 제한만 둔다면, 그 외의 지역에 있는 모든 중국인들이 한국을 드나들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자유로이 개방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썼다. 현재도 하루에 약 2만명의 중국인들이 계속해서 대한민국으로 입국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

이 청원인은 “정말 자국민(보호)을 생각했다면 중국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입국금지 했어야 한다”며 “더 이상은 지켜만 볼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을 우리나라 대통령이라고 생각하기 어렵다. 탄핵을 촉구한다”고 썼다.

이 같은 문 대통령 탄핵 촉구 청원 규모가 빗발치자 반대로 문 대통령을 지지하는 청원글도 하룻만에 규모가 폭증하고 있다. 다른 청원인(naver - ***)은 2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문재인 대통령님을 응원 합니다!’라는 글에서 신천지 탓에 감염규모의 확대가 일어났다며 잘 극복하리라 기대했다. 이 글에 청원동의한 사람은 27일 오전 9시 현재 41만3000명을 넘었다. 청원 만료는 오는 3월27일까지다.

이 청원인은 코로나19로 인해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힘든 시기에 있다면서 하지만 국민건강을 위해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각 부처의 모든 분들이 밤낮 없이 바이러스 퇴치에 온갖 힘을 쏟고 있다고 격려했다. 그는 “하지만 신천치 라는 생각치도 못한 사이비 종교의 무분별한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코로나 19 청정지역이었던 대한민국인 단 일주일 사이 급속도록 확진자들이 불어 나고 있으며, 국민들 모두 힘들어 하는 상황 까지 오게 되었다”며 “정부의 협조 요청에도 묵묵부담으로 일삼고 있는 사이비 종교 신천지”라고 주장했다.

이 청원인은 재차 악조건 속에서도 문 대통령이 국민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신천지 바이러스의 근원지가 되어 버린 대구와 경북 지역을 위해 무척 애쓰고 있다고 극찬했다. 그는 “수많은 가짜 뉴스가 대통령, 질병관리본부 그리고 대한민국 각 부처를 힘들게 하고 있지만 수많은 대한민국 국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믿고 응원하고 있다”며 “어려운 시기는 대통령님과 함께 반드시 이겨내고, 국민 대다수는 정부 신뢰로 함께 극복해나가리라 믿는다”고 썼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26일 오전 기자들과 티타임에서 입장을 묻는 질문에 “필요하면 20만 넘으면 하기로” 했다며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ladudtn 2020-02-27 11:44:39
문재인 탄핵 500만 가자 !!!!!!

심종빈 2020-02-27 13:32:08
문재앙은 탄핵이아닌 사형감이지!!!!

꼬꼬 2020-02-27 11:13:38
살다살다 이런 얼탱이 없는 맞불은 첨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