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봉쇄’ 발언논란 홍익표 수석대변인 사퇴
‘TK봉쇄’ 발언논란 홍익표 수석대변인 사퇴
“대구·경북 주민들께 상처드리고 국민 불안감 덜어드리지 못해”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26일 대변인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홍 대변인은 최근 코로나19 관련 당정협의내용을 설명하며 ‘대구·경북 최대 봉쇄’ 표현을 사용해 물의를 빚었다.

홍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단어 하나도 세심하게 살펴야함에도 대구·경북의 주민들께 상처를 드리고 국민의 불안감도 덜어드리지 못했다”며 “이에 사과드리며, 책임을 지고 수석대변인에서 물러난다. 질책을 달게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불신과 비난보다는 서로에 대한 신뢰와 협력으로 보듬으며 함께한다면 반드시 어려움을 극복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민중의소리
▲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민중의소리

홍 의원은 지난 25일 오전 고위 당정협의 결과를 설명하며 “대구·경북·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한 바 있다.

논란이 커지자 민주당 지도부는 2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사과와 유감을 전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적절하지 못한 표현으로 많은 심려를 끼쳤다”며 “방역 전문 용어상 ‘감염 차단’을 의미하는 말이었지만 용어 선택이 매우 부주의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대표도 “말 한마디 실수로 코로나19 대응 전선에 구멍을 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2-26 20:46:39
책임지는 정치, 책임지는 언론. 미디어도 괴벨스식 선전/선동만 하지 말고 책임 있는 보도를 해라. 헌법에 있는 언론 자유와 국민의 알 권리를 이용해 핑계만 대고 꼼수만 쓰는 것은 정말 나쁘다. 언론도 책임 있는 보도와 그에 대한 강한 책임의식(1면 정정보도)을 가졌으면 한다. 설마 이것도 다 대주주에게 허락을 맡아야 하는가. 대주주 앞에서 1cm도 벗어나지 못하는 언론인들. 안타깝다.

본질꿰뚤어보기 2020-02-26 14:15:13
기자들이란 자들이 말꼬리 잡아 한창 전장에서 싸우는 장수와 병사들을 뒤에서 공격해서 결국 상처를 내내요...기자들은 의문이 나면 질문을 하고 사실관계 확인은 못하나요?...아니면 알면서 잘걸렸다 그러면서 공격하는 건가요...지금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질지 이길지 모르는 변곡점에 와있는데 사실과 다른 내용으로 정부공격해서 상처내면 기자님들 성취감이 막돌고 행복한가요?...그대들에겐 국민의 안전은 관심없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