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인영·박광온·설훈 미래통합당 비꼬기 “과거통합당! 창당 비즈니스!”
[영상] 이인영·박광온·설훈 미래통합당 비꼬기 “과거통합당! 창당 비즈니스!”
“며칠 사이 정당 두 개 창당…미래한국당 정리나~”

17일 미래통합당 출범을 앞두고 민주당 최고위원들이 미래통합당을 한목소리로 비꼬았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최고위원회에서 “한국당은 며칠 사이 정당을 두 개나 만드는 역대급 창당 비즈니스에만 열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국민 눈에도 신상으로 보이기보다는 중고로 보이지 않나 하는 얘기한다. 새누리당의 복사판에 가깝다”고 비꼬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미래통합 당은 당대표와 원내대표, 정책위 의장, 사무총장 등 핵심 간부직은 모두 한국당 출신이 그대로 이어받기로 했다고 하는데 이 정도면 미래통합당이 아닌 과거통합당으로 불러야 할 정도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세 최고위원의 발언을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2-17 14:35:15
언론 너희가 제대로 된 역할을 안 하니까, 이런 꼼수가 나타나는 것이다. 꼼수에 지속해서 적극적으로 비판하는 언론이 있으면 말해보라. 참고로, 내가 선거법 개정할 때 단식은 단식을 부르고, 극단은 극단이 되며, 꼼수는 꼼수를 낳는다고 몇 번이나 말했는가. 그때 단식하던 사람들은 진심으로 반성해라. 극단적으로 쉽게 결과를 취하려고 하니 이런 상황이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