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방위비-미사일 연계 보도에 청 “사실 아냐”
김현종 방위비-미사일 연계 보도에 청 “사실 아냐”
청 “김 차장 전혀 사실 아니다” 국민일보측 “취재한 내용 보도”
요미우리 이낙연 보고서 무시보도에 “특정 시각의 보도일뿐”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최근 미국 방문 때 한미방위분담금 협상과 한미 미사일지침 개정을 연계하는 전략을 펼쳤다는 국민일보 보도에 청와대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청와대는 김 차장이 미사일지침 개정을 요구했다는 보도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국민일보는 12일자 ‘[단독] 김현종 靑차장, 미국서 고체연료사용 발사체 제한 막판 조율’ 기사에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5∼7일 극비리에 미국 워싱턴을 방문했을 당시 트럼프 행정부 고위 당국자들을 만나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문제에 대해 막바지 조율을 했던 것으로 11일(현지시간) 알려졌다”고 썼다.

국민일보는 워싱턴 외교소식통이 “김현종 차장이 워싱턴에서 자신의 카운터파트인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 부보좌관에게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이 필요하다는 한국 정부의 입장을 강하게 전달한 것으로 안다”며 “(한·미 미사일 지침 문제에) 김 차장은 포틴저 부보좌관을 만나 한·미 간 기존 협의의 이견을 좁히고, 막바지 세부 사항을 조율”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국민일보는 “정부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한·미 미사일 지침 개정 문제를 연계하는 전략을 펼치는 것으로 전해졌다”며 “(미국의 과도한 방위비 인상 요구에) 반대급부로 한·미 미사일 지침을 한국에 유리한 방향으로 고치겠다는 의도”라고 주장했다.

이에 청와대는 이날 아침부터 오후 공식브리핑까지 적극 부인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2일 국민일보 보도에 “(김 차장으로부터)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이 고위관계자는 ‘당시 김현종 차장이 미사일 지침과 관련한 협의를 한 것은 맞느냐’는 질의에 “그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얘기했다”고 답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12일 아침 기자들과 만나 국민일보 보도에 “완전히 오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단호히 밝혔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해 8월23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지소미아 관련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해 8월23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지소미아 관련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에 국민일보는 취재한대로 보도했다면서도 청와대 입장을 현재 온라인 기사에 추가로 반영했다. 정승훈 국민일보 국제부장은 1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취재한 내용 대로 보도했다”며 “취재하지도 않은 없는 얘기를 지어서 쓸 수는 없다”이라고 밝혔다.

정 부장은 기사의 핵심 당사자인 청와대 쪽 입장은 반영하지 않았느냐는 질의에 “청와대 브리핑은 실시간 전달 받는다”며 “(오늘 청와대가) 부인했다는 내용도 현재 온라인 기사 뒷부분에 반영했다”고 답했다.

실제로 국민일보는 해당 기사에 이날 오후 3시27분께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는 대목을 추가했다. 하윤해 국민일보 특파원은 12일 오후 이메일 답변을 통해 “김현종 차장의 방미 내용은 다각도로 취재했다”며 “며칠 동안 취재한 내용이며 팩트라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하 특파원은 “심층적인 확인 작업을 거쳤기 때문에 저의 취재 과정을 청와대도 알고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청와대의 부인에 대해선 제가 입장을 밝힐 사안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이 지일파 의견을 듣지 않고, 특히 지난해 초 당시 이낙연 총리가 건넸던 관련 보고서를 문재인 대통령이 채택하지 않았다’는 요미우리의 잇단 보도에 청와대는 사실여부에 관한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낙연 보고서 제출을 채택하지 않았다는 요미우리 보도와 관련해 보고서 부분은 사실이 맞느냐’는 질의에 “일본의 한 언론이 어떤 시각으로 보도하는지는 그 언론사 자유”라며 “어제 말씀드린 것은 그러한 보도가 있었다는 사실이 회의시간에 공유돼 얘기가 오갔던 부분이고, 특별한 입장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평상시에 말씀하시던 그러한 내용이 어제 일부 공개됐고, 특별히 무슨 일본 언론, 어디 언론이 보도한다고 (청와대가) 입장을 갖고 있는 것은 아니고, 오늘도 일본의 특정언론이 특정한 시각을 가지고 보도하는 그런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2-12 17:17:40
단독과 워싱턴 외교 소식통. 누구에게 무엇을 들었는지 확실하게 보도해라. ~카더라 하면 진실이 되나. 차라리, 인물설정을 못 하고 ~관계자라고 쓸 바에는 기사를 쓰지 않는 게 낫다. 더 혼란만 가중하지 않는가. 총체적 사실을 보도하는 것인가 아니면 기자가 관계자를 설정해서 상상해서 단독보도를 하는 것인가. 이런 보도 관행은 진심으로 사라져야 한다. 기자가 마음만 먹으면 관계자/카더라를 끌어들여서 설정보도/거짓보도를 마구 생산할 수 있고, 검증 후에는 잘못 생각했다고 책임 회피하면 끝 아닌가. 그렇다면 이 기사를 통해 누가 가장 이득을 볼까. 단독이라는 타이틀로 국민 시선을 끈 국민일보와 단독을 쓴 기자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