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사장 선거 과반 없어 결선투표
경향신문 사장 선거 과반 없어 결선투표
박래용 논설위원과 김석종 상무 ‘박빙’…오는 7일 결선투표

경향신문이 26대 사장 선거 투표 결과 과반 득표자가 없어 ‘결선투표’를 진행한다.

경향신문은 과반 득표를 당선조건으로 규정하고 있는데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았고, 이에 1~2위 다득표자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진행하기로 했다. 

▲ 서울시 중구 정동에 위치한 경향신문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 서울시 중구 정동에 위치한 경향신문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지난 5일부터 6일 오후 5시까지 치러진 1차 투표에서 기호 1번 김석종 상무는 215표(44.89%), 기호 2번 최병태 광고팀 기획위원은 42표(8.77%), 기호 3번 박래용 편집국장은 222표(46.35%)를 받았다. 박래용 편집국장과 김석종 상무가 7표 차이로 ‘박빙’인 상황.

비편집국 소속인 최병태 기획위원이 42표를 받았는데, 이 표의 향방이 결선투표 결과에 결정적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투표는 지난 5일부터 6일 오후 5시까지 투표권이 있는 경향신문 사원주주 48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중 479명(98.16%)이 투표에 참여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후 5시10분 개표를 시작했다.

경향신문은 7일 하루 결선투표를 진행하고,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2-06 19:20:25
경향신문은 노동은 확실한 진보다. 그러나 정치/경제/사회는 보수보다 더 보수적일 때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