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드라마 덕에 ‘설 쉬지 못하는’ 스태프들
KBS 드라마 덕에 ‘설 쉬지 못하는’ 스태프들
방송스태프지부 “KBS ‘사풀인풀’ 스태프, 명절에도 제작스케줄에 치여”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가 “악명높은 쪽대본으로 촬영을 진행하고 있는 KBS ‘사풀인풀’(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은 명절에도 사람을 갈아넣으며 방송을 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하며 방송제작현장의 법정근로시간 준수를 촉구했다.

방송스태프지부는 23일 성명을 통해 “이번 설 연휴 TV 편성표를 들여다보면, 원래 스케줄 대로 저녁시간 드라마를 편성한 곳은 KBS가 유일하다. MBC는 ‘두 번은 없다’를 결방하고 영화를 방영하기로 했고 SBS도 ‘스토브리그’를 결방하고 특집방송을 계획하고 있다. 하지만 이미 악명높은 쪽대본으로 촬영을 진행하는 KBS ‘사풀인풀’은 명절에도 사람을 갈아넣으며 방송을 하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공영방송 KBS의 ‘사풀인풀’은 작년말부터 과도한 촬영시간으로 악명이 높았다. 주 52시간제 시행을 앞두고 다른 방송사들은 바뀌는 제도에 맞추기 위한 시늉이라도 하면서 일일 14시간, 16시간 등으로 촬영시간을 줄이는 와중에, KBS는 여전히 일일 18시간 이상 촬영을 진행해 왔다”며 “말이 18시간이지, 촬영장소까지의 이동시간과 촬영을 마치고 장비정리를 하고 복귀하는 시간까지 계산하면 24시간에 가까운 노동시간이다. 아무리 드라마 막바지엔 스케쥴이 바빠진다고 해도 이건 너무하는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 KBS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포스터.
▲ KBS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포스터.

이어 “다른 방송사처럼 명절 연휴는 결방을 하고, 스태프들도 좀 쉬고, 제대로 된 대본을 준비해서 방송을 이어가면 안되는 것일까. 만약에 방송사 내부의 편성 스케줄 때문에 어렵다는 얘기가 나온다면 그야말로 편성팀 혹은 제작스케줄 담당의 직무유기나 능력부족으로 봐야 할 것 같다. 반년 정도롤 방송해 온 드라마 스케줄에 명절 연휴 대체편성도 고려하지 않았다면 대체 무슨 일을 하고 있는 것일까 물어보지 않을 수 없다”며 “그게 아니라면 편성을 바꾸는 것 보다 그동안 말도 안 되는 노동강도로 일해온 백여명의 스태프들을 조금 더 혹사시키는 게 편하게 여겨지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방송스태프지부는 “다른 방송사들은 편성변경이나 대체편성이 쉬워서 드라마를 결방시키는 것이 아닐 것이다. KBS는 공영방송이라는 정체성에 걸맞게 방영하는 프로그램의 제작 과정에서부터 공공성을 지켜야 한다”고 꼬집었다. 또한 “이제 더 이상 방송은 특수한 직종이 아니고, 방송을 제작하는 이들도 특수한 이들이 아니다. 가장 보편적이고 공정한 노동기준, 사람은 하루에 8시간, 주 5일 일하는 것이 기본이라는 정신이 직종의 특수성 따위의 허울좋은 족쇄를 벗어나는 명절이 되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KBS ‘사풀인풀’ 제작진은 미디어오늘에 “현재 KBS 주말드라마 사풀인풀의 스태프들은 하루 16시간, 주 52시간을 준수하며 촬영에 임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근로기준을 준수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방송 2020-01-26 18:22:18
    우리가 공영방송과 민영방송의 랭킹과 수익 순위를 꾸준하게 보도하고 강조한다면, 이들의 휴식은 좀처럼 찾아오지 않을 것이다. 진보 매체도 방송 수익성을 비판(구조조정 생각 안 하고)하지 않는가. 공영방송과 민영방송의 수익구조와 생각은 완전히 다르다. 그런데 공영방송 직원조차 사장을 뽑을 때 수익개선책을 요구한다. 참 아이러니하다. 공영방송은 공익과 공공성이 최우선이다. 수익성만 따진다면 어찌 재벌과 대기업(ex 일본 도시바 순환거래)의 부정/부패를 비판할 수 있겠는가. 부정/부패는 공영방송의 적자보다 나라의 경쟁력 자체를 좀 먹는다. 공영방송 직원들조차 숲은 못 보고 나무만 본다면, 한국의 부정/부패는 계속 증가할 것이고 국가경쟁력은 꾸준하게 추락할 것이다. 제발 공영방송 직원과 진보 매체는 정신 차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