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미래한국당 창당대회 뼈 때린 이재정
[영상] 미래한국당 창당대회 뼈 때린 이재정
“한국당, 영입 인재 철새정치인으로 내몬 셈”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이 미래한국당 대구시당과 부산시당 창당 대회를 두고 막장 행태라고 비난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22일 오전 현안 브리핑에서 “미래한국당 대구시당 창당 10분, 부산시당 창당 20분, 급조된 미래한국당 창당대회 소요 시간이다. 한국당의 막장 행태에 모두가 경악하고 있다”고 비꼬았다. 이어 “창당 준비와 진행 모두 한국당 당직자가 도맡아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하고 당원들을 미래한국당에 입당시키는 것도 모자라 한국당 대구시당 사무소와 한국당 국회의원 사무실을 창당 장소로 버젓이 활용했다고 한다. 이쯤 되면 대놓고 국민을 조롱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재정 대변인의 미래한국당 뼈 때리는 브리핑을 영상에 담았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01-22 15:10:35
게족같은 언.니나 잘해라.싶연

바람 2020-01-22 13:58:04
보수의 가치는 법치와 도덕 그리고 신중함이다. 이런 비도덕적인 꼼수만 부린다면 한국당을 누가 감히 보수정당이라 말할 수 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