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EBS ‘보니하니’ 폭행논란, 사장 사과에도 분노 계속
EBS ‘보니하니’ 폭행논란, 사장 사과에도 분노 계속
폭력장면 비판 일자 제작진 “심한 장난”, 뒤늦게 출연진만 하차… 정의당 “과거에도 성추행 장면 방송, EBS 관리감독 책임”

EBS 어린이 프로그램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보니하니)’ 출연진의 폭력적인 행동과 성희롱 등에도 제작진이 제대로 대처하지 않아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제작진 대응에 비판이 거세지자 김명중 EBS 사장이 뒤늦게 사과문을 냈지만 시청자 뿐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당당맨 역을 맡은 개그맨 최영수씨가 하니 역을 맡은 채연을 폭행하는 듯한 장면이 나왔다. 다음날 보니하니 제작진은 SNS에 폭행 사실을 부인하며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들끼리 허물없이 지내다보니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고 해명했다. 양 당사자 측은 실제 폭행이 없었다고 했다. 

▲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중 미성년출연자 폭행 논란 장면
▲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 유튜브 라이브 중 미성년출연자 폭행 논란 장면

제작진이 간과한 부분은 폭력적인 몸짓 자체가 부적절했다는 점이다. 실제 폭행여부와 관계없이 어린이용 교육방송에서 이런 장면이 나와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왔지만 제작진은 이 부분을 외면한 채 재발방지대책을 세우겠다고 했다. 물론 ‘폭행이 없었다’는 해명을 믿을 수 없다는 시청자들도 꽤 있었다. 

또 먹니 역을 맡은 개그맨 박동근씨가 하니에게 “리스테린 소…독한 X”이란 발언을 한 것도 논란이다. 일각에선 리스테린(구강청결제)이 성매매 업소에서 사용한다는 점에서 성희롱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씨는 그런 의미인 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와 별개로 ‘독한 X’이란 표현이 어린이 프로그램에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1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공영 교육채널 EBS ****에서 일어난 청소년 방송인을 향한 언어폭력, 신체 폭력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EBS는 단순 장난이었다는 요지의 글을 올렸다”며 “미성년자인 피해자의 입장에서는 피해 사실을 제대로 말하지 못할 상황일 수 있으며, 명백하게 폭력적인 행동임에도 불구하고 가해자를 감싸는 EBS의 입장에 의아함을 느낀다”고 했다. 하루 만인 12일 오전 기준 약 6만5000명이 서명했다. 

포털에 관련 검색어가 오르내리자 이날 김명중 EBS 사장은 사과문을 내 출연진 2명을 하차시키고 유튜브 영상을 삭제했다. 

▲ 과거 보니하니 방송에 나온 폭력적인 장면.
▲ 과거 보니하니 방송에 나온 폭력적인 장면.

보니하니 영상을 보면 과거에도 폭력 장면이 있었다. 박씨가 채연의 목을 거세게 잡는 모습, 박씨가 채연 얼굴을 향해 물을 세게 퍼붓는 장면 등이다. 한 두번이 아니었다는 점에서 제작진에게 책임을 묻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보니하니 시청자 게시판에는 ‘제작진이 직접 사과하지 않은 점’, ‘시청자에게만 사과하고 피해자에게 사과하지 않은 점’과 함께 ‘제작진도 모두 하차해야 한다’는 주장을 담은 글이 다수 올라왔다. 

▲ 12일 현재 EBS 보니하니 시청자게시판
▲ 12일 현재 EBS 보니하니 시청자게시판

정의당은 12일 논평에서 “30대 남성 출연자 2명이 15세 여성에게 각각 폭행·욕설하는 장면이 중계됐고 지난 8월 같은 피해자에 대한 성추행 장면도 방송됐다”며 “교육방송 공식 유튜브에 여과없이 방송됐다는 점, 여성 청소년 출연자가 촬영 중 실제 피해를 입었다는 점에서 EBS의 관리감독 책임을 엄중히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EBS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입장이다. 정의당은 “단지 해당 출연자들을 출연정지시킨다고 해서 비슷한 문제가 재발하지 않는다고 바장할 수 없다”며 “EBS 뿐 아니라 여러 방송에 다수 아동·청소년 출연자들이 등장하는데 이들의 취약한 위치를 활용한 폭력이 곳곳에서 일어날 가능성이 시사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방송사 등 방송계에 근본 대책을 요구했다. 정의당은 “방송계에 종사하는 아동·청소년이 늘면서 긴 촬영시간으로 인한 과로, 성희롱과 성적 대상화, 사생활 노출 문제 등이 제기되지만 이런 문제를 방지하기 위한 제도와 정책은 미비한 상황”이라며 “아동·청소년 출연자의 복지를 위한 담당 인력 배치 등 대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2-12 13:36:30
과연 EBS만 이럴까. 나는 어떤 사항을 비판할 때는 전체적인 시스템을 봐야 한다고 본다. 무조건 하차로 끝내는 게 아니라, 적절한 책임을 묻고 타 방송사에 대해 조사도 해야 한다. 미성년자가 보는 선정적인 방송이 얼마나 많은가. (논란이 계속된다면) 방통위나 정부단체에서 전수조사해서, 같은 책임을 물어야 한다. 여론의 눈치를 보며, 상황에 따라서 말만 하는 게 무슨 소용이 있는가. 아니면 적절한 법을 입법해라. 여론전으로 정의만 말하고 무책임하게 사라지는 검찰과 다른 게 뭔가.

뮤윙 2019-12-12 12:03:51
뮤 오리진 프리서버 뮤윙 서버

vip15,1천만 다이아,13티어 장비 (대천사무기) 무료지급

http://wing6.blogd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