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조선일보 “국정농단”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조선일보 “국정농단”
[아침신문 솎아보기] 신문들, 5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추미애에 “추다르크, 기대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추미애(61)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한 지 52일 만이다.

지난 8월9일 후보자 지명부터 10월14일 사퇴까지 2개월간 연일 언론은 조국 장관 소식을 1면에 집중해 보도했다. 하지만 후임 법무부 장관으로 지목된 추미애 장관 후보자 소식에는 조 전 장관 때와 달리 일부 신문들은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다.

▲ 6일자 경향신문 1면
▲ 6일자 경향신문 1면

다음은 6일자 아침종합신문 1면 기사 제목이다.

조선일보 : 송철호·송병기·행정관, 작년초 ‘靑(청)인근 회동’

동아일보 : 법무 지명 추미애 “檢(검)개혁 시대요구”

중앙일보 : 추미애 법무장관 지명 한국당 “사법장악 선언”

한국일보 :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 靑(청)에 첩보 전달 뒤 경찰 수사에도 협조

한겨레 : ‘추다르크’ 택한 문 대통령 검찰 개혁·견제 강공카드

경향신문 : 추미애 “검찰개혁, 시대적 요구”

서울신문 : 윤석열 겨눈 ‘추미애 카드’…조국 사퇴 52일 만에 법무장관 내정

국민일보 : 윤석열 맞수로 ‘변칙복서’ 택했다

세계일보 : 송철호, 선거 前(전) 靑(청)관계자와 공약 조율

▲ 6일자 조선일보 3면
▲ 6일자 조선일보 3면

김기현(당시 자유한국당 소속)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 최초 제보자가 드러났다. 송병기 현 울산 경제부시장이 청와대 측에서 먼저 울산 지역 관련 동향을 요구해 김기현 전 시장에 대해 알렸다고 말했다.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송철호 현 울산시장은 경쟁을 벌였다. 송병기 현 울산 경제부시장은 당시 송철호 선거 캠프에서 핵심 역할을 맡았다.

송병기 경제부시장의 말에 따르면 지난해 6·13 지방선거 전인 2017년 10월 송 부시장이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의혹을 제보받아 처음 첩보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에 전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지난 4일 공식 브리핑을 열어 “먼저 제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송 부시장은 지난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제보가 아니라 청와대 행정관에게 요청을 받아 전달했다고 밝혔다. 청와대와 송 부시장의 발언이 엇갈린다.

▲ 6일자 조선일보 사설
▲ 6일자 조선일보 사설

조선일보는 관련 기사 5개와 사설 2개를 썼다. 조선일보는 “靑(청)의 경찰 동원 선거 공작, 국정 농단으로 처벌해야”라는 제목으로 “짜고 친 선고 공작이 전방위로 벌어진 것이다. 이 정권 사람들은 지난 정권이 국민이 한시적으로 빌려준 권력을 자의적으로 행사하고 남용했다며 ‘국정 농단’이라고 했다. 그러나 지금 청와대가 벌인 선고 공작은 그 몇 배 엄중한 국정 농단”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19887년 민주화 이후 부정선거 시비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이처럼 정권에 의한 노골적인 선거 공작은 없었다. 민주화 투쟁을 했다는 운동권이 헌정을 문란하고 민주주의 둑을 무너뜨렸다. 선거 공작에 문 대통령 관여가 확인되면 책임과 엄중한 처벌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 6일자 조선일보 사설
▲ 6일자 조선일보 사설

조선일보는 “‘문재인 청와대는 거짓말을 안 한다’ 웃을 수도 없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울산시장 ‘선거 공작’과 관련한 청와대 해명이 거짓으로 드러나거나 당사자들에 의해 뒤집히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제 청와대가 콩으로 메주를 쑨다고 해도 믿지 못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 6일자 한겨레 사설
▲ 6일자 한겨레 사설

한겨레도 청와대의 어설픈 해명을 지적하는 사설을 썼다. 한겨레는 “청와대가 울산시장 비리 ‘하명수사’ 여부에 대한 자체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해명에 나섰으나 오히려 의혹을 키웠다. 과연 청와대가 이 사안의 엄중함을 제대로 알고 조사를 할 것인지조차 의심스러울 정도”라며 “‘선거공작’이란 주장까지 나오는 판에 이런 식의 청와대의 안이한 대응은 이해하기 힘들다”고 주장했다.

▲ 6일자 한국일보 5면
▲ 6일자 한국일보 5면

문 대통령,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추미애 지명

동아일보는 “추진력·정치력 겸비 ‘추다르크’…檢(검)개혁 밀어붙일 가장 센 카드”라는 제목으로 “5일 차기 법무장관 후보자에 지명된 추미애(61) 전 더불어 민주당 대표는 오랫동안 정치권에서 ‘추다르크(추미애+잔다르크)’로 불린다. 1997년 대선 때 反(반) 호남 정서가 짙은 고향 대구에서 김대중 후보를 지지하는 ‘잔다르크 유세단’을 이끈 게 계기였다”고 보도했다.

▲ 6일자 동아일보 3면
▲ 6일자 동아일보 3면

동아일보는 우려도 전했다. 동아일보는 “검찰개혁과 관련해선 여당에서 이미 공수처 설치 등의 작업이 긴밀히 추진되고 있는 만큼, 추 후보자가 ‘맨파워’로 큰 변화를 불러일으키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검찰 일부에서 나온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동현 2019-12-06 17:39:18
조국 백원우 이광철이 핵심.

국민 2019-12-06 16:16:44
국정농단이며 국기문란사건!!!

바람 2019-12-06 12:40:18
검찰발 기사 잘 봤습니다. 근데, 검찰발 보도는 개인적으로 신뢰하지 않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