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나경원 빗대 “아이잃은 절규를 흥정거리로”
대통령, 나경원 빗대 “아이잃은 절규를 흥정거리로”
[수석보좌관회의] 나경원 민식이법 통과 선거법과 연계 주장 정면 비판 “정쟁 정치문화 이제 그만두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른바 ‘민식이법’을 선거법 개정안 처리와 연계해 요구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아이잃은 절규를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일이라고 정면 비판했다. 정쟁법안과 연계해 거래로 삼는 정치문화는 이제 그만뒀으면 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20대 마지막 정기국회를 두고 “마비사태에 놓여 있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입법과 예산의 결실을 거둬야 할 시점에 벌어지고 있는 대단히 유감스러운 상황”이라며 “20대 국회는 파행으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생보다 정쟁을 앞세우고, 국민보다 당리당략을 우선시하는 잘못된 정치가 정상적인 정치를 도태시켰다”고 거듭 비난을 쏟아냈다.

특히 민식이법 등 민생법안 통과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을 두고 문 대통령은 “국회 선진화를 위한 법이 오히려 후진적인 발목잡기 정치에 악용되는 현실을 국민과 함께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을 위해 꼭 필요한 법안들을 정치적 사안과 연계하여 흥정거리로 전락시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안타까운 사고로 아이들을 떠나보낸 것도 원통한데 ‘우리 아이들을 협상카드로 사용하지 말라’는 절규까지 하게 만들어선 안 된다”며 “아이 부모들의 절절한 외침을 무겁게 받아들이는 국회가 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쟁점 없는 법안들조차 정쟁과 연계시키는 정치문화는 이제 제발 그만 두었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민식이법 등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 민생과 경제를 위한 법안들을 하나하나가 국민들에게 소중한 법안들이라며 하루속히 처리해 국민이 걱정하는 국회가 아니라 국민을 걱정하는 국회로 돌아와 주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2일)이 국회의 예산안 처리 법정 기한이라는 점을 들어 “이번에도 기한을 넘기게 되었다”며 “법을 만드는 국회가 법을 지키지 않는 위법을 반복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 예산 처리가 늦어지면 적시에 효율적으로 예산을 집행하기가 어렵다며 “대내외적 도전을 이겨나가는 데 힘을 보태며 최근 살아나고 있는 국민과 기업의 경제심리에 활력을 불어넣고, 경기회복에 속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신속한 예산안 처리에 국회가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인수 2019-12-02 18:44:44
어떤 발언을 근거로 "대통령,나경원을 빗대"어라는 제목을 뽑았는지 궁금합니다. 기자의 상상력이 제목이 되는 이상한 내용의 기사네

바람 2019-12-02 16:45:43
문 대통령은 이날(2일)이 국회의 예산안 처리 법정 기한이라는 점을 들어 “이번에도 기한을 넘기게 되었다”며 “법을 만드는 국회가 법을 지키지 않는 위법을 반복하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 한국당은 여야가 미리 합의한 민생법안을 정파적 이익의 도구로 사용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