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남북관계 교착국면에 ‘신남방정책’으로 순항
文 대통령, 남북관계 교착국면에 ‘신남방정책’으로 순항
부산서 세 번째 현장 국무회의, 25일부터 한-아세안·한-메콩 정상회의…“지난 2년반 동안 추진한 신남방정책의 중간결산”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부산에서 취임 후 세 번째로 현장 국무회의를 열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정상회의 성공을 기원했다. 오는 25일부터 3일간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한·메콩 정상회의 등을 개최한다. 

이날 현장 국무회의는 세 번째로 3·1절을 앞둔 지난 2월26일 서울 용산 백범 김구기념관에서 국무회의를 열었고 일본 수출 규제가 한창이던 지난 9월1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에서 회의를 열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경제’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이날 현장 국무회의에는 오거돈 부산시장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정부가 과거 정부와 외교정책에서 두 가지 점이 다르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와 외교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기존 4대국 중심 외교에 머물지 않고 아세안 지역과 외교·교역관계를 크게 도약시키는 것”이라며 “우리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지지와 협력 확대 의지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대한 높은 기대감으로 이어지고 있고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굳건한 지지 역시 변함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로 한국은 자국에서 아세안과 세 차례 이상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하는 최초의 나라”라며 임기 전반기의 성과로 ‘신남방정책’을 꼽았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지난 2년 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의 중간결산”이라며 “아세안은 세계 어느 지역보다 성장이 빠르고 앞으로 성장 잠재력도 매우 크다. 아세안과 함께 평화와 공동번영의 미래를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정상회의에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정문을 타결한 것을 두고 “RCEP은 세계 인구의 절반 GDP의 1/3, 교역의 3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메가 FTA”라며 “내년에 있을 최종 서명에 인도까지 참여한다면 그 의미는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아세안 외교는 최근 경색국면에 돌입한 남북관계(신북방정책)와 비교할 때 순항 중이다. 문 대통령은 “신북방정책과 신남방정책을 통해 대륙과 해양을 연결하는 교량국가로서 평화와 번영을 선도하겠다는 포부가 있다”며 “아세안 각국의 국가발전 전략과 조화를 추구하는 신남방정책의 정신이 이번 특별정상회의의 행사들뿐만 아니라 다양한 협력 성과를 통해서도 잘 반영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국무위원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부산시민 등 국민들에게도 “이번 행사가 국가적으로 중요한 외교행사이면서 우리 국민들과 아세안 국민들의 축제의 장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국무회의를 부산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한 건 국민과 함께 정상회의 개최를 성공시키겠다는 의지를 다짐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해당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난 추석 때 부산 아세안문화원 방문, 태국 방콕에서 아세안 정상들 초청, 아태 통신사 기구 대표단을 청와대로 초청, 김정숙 여사의 지난 8월 아세안문화원에서 아세안 3개국 유학생 초청간담회 등을 언급하며 “특별정상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홍보의 일환으로 지금까지 계속돼 왔던 연장선상”이라고 했다. 

또 관계자는 “특히 부산은 아세안 10개국과의 상생협력을 주도하는 국가전략도시로 지역거점화를 하고 있는데 여기에서도 적극 정부는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1-12 12:29:35
RCEP와 인도네시아와의 CEPA는 우리 기업에도 큰 투자의 기회가 될 것이다. 노동력이 싸고, 인구가 많은 동남아에서 기회를 잘 잡는다면, 미국의 Fang 같은 기업이 탄생하지 않을 이유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