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규명 요구 MBN 직원들 “사실무근이라더니…”
진상규명 요구 MBN 직원들 “사실무근이라더니…”
MBN노조 “의혹 한 점 없이 규명”, 고용불안 우려에 '직원에 책임전가 안된다' 경고도

종합편성채널 MBN이 편법 자본금 충당 의혹에 따른 회계조작 혐의로 압수수색을 당해 내부가 동요하는 가운데, 노조가 “MBN을 신뢰한 시청자에게 정중히 양해를 구하고 소상히 진상을 밝히라”며 요구하고 나섰다.

언론노조 MBN지부(지부장 나석채)는 18일 검찰 압수수색에 따른 입장문을 내 “의혹과 관련한 모든 내용을 한 점 남김없이 소상히 밝히고, 의혹이 사실일 경우 이를 주도한 자와 용인한 관계자 모두 엄정한 징계와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회사에 요구했다.

MBN지부는 “노조로선 당시 상황을 정확히 알 수 없지만 이번 사태가 MBN과 매경미디어그룹 창사 이래 최대 위기라는데 모두가 이견이 없는 듯 하다”며 “이미 직원들 사이에선 혹시 있을지 모를 불상사에 대한 우려에 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회사 앞날을 점칠 수 없는데 어떻게 몇 달 뒤를 내다보고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장기적인 기획취재에 전념할 수 있겠는가”라 물었다.

▲MBN 로고.
▲MBN 로고.

 

MBN지부는 이어 “사측은 언론이 의혹을 제기할 때마다 홈페이지를 통해 ‘사실 무근이다’,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으로 일관해왔고 직원들에겐 '동요하지 말고 맡은 직무나 열심히 하면 된다'는 말을 되풀이했다”며 “하지만 결국 검찰의 압수수색을 피할 수 없었다”고 꼬집었다.

MBN지부는 또 회사에 “지금이라도 전 직원을 상대로 사실관계부터 분명히 하고 이른 시일 내 직원 대상 설명회를 열어서 많은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MBN 프로그램을 사랑하고 MBN 뉴스에 신뢰를 보내준 시청자들에게도 정중한 양해를 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내년 종편 재승인 심사를 앞두고 취소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MBN 내부 분위기는 뒤숭숭한 상황이다. MBN지부는 이에 “이 사태가 묵묵히 일하고 있는 다수 사원들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서는 안된다”며 “사측은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회사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충무로에 있는 MBN 사옥을 압수수색했다. 임원실, 관리부, 경리부 등이 위치한 MBN 6층이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MBN은 2011년 종편 출범 당시 자본금 3000억원을 마련하기 위해 임직원들에게 600여억원을 대출받게 해준 뒤 이를 회사 주식으로 사게 한 차명 대출 의혹을 산다. 이와 관련 2016년까지 회사가 주주 대출 지급 보증을 서줬다는 기재를 재무제표에 공시하지 않아 외부감사법 위반 혐의도 사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구놈 2019-10-20 14:38:23
애초에 태어나서는 안 되는 귀태들...조선, 동아, mbn, jtbc.

mbn 2019-10-18 18:36:27
아닌게 아니라, 매방은 진짜 재미있는 방송이야
올 봄에 연속 터트린 히트작, 뭐라고 그랬지.
김정은 여사... 북 대통령이라 그랬던가.

스타듀 2019-10-18 17:44:31
애시당초 MBN 을 신뢰한 시청자가 없어서 실망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