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나경원 딸만 성적 급상승했나”
“왜 나경원 딸만 성적 급상승했나”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 자녀 의혹관련 수사 촉구, “특정 사건과 비교하면 검찰 태도 이해 안 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관련 의혹을 고발한 시민사회단체가 검찰에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사학개혁국민운동본부, 민생경제연구소, 국제법률전문가협회, 시민연대함께는 11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경원 원내대표 자녀 논문, 입시 및 성적 특혜 의혹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의견서를 제출했다. 

이들 단체는 “나경원 원내대표 관련 부당 특혜와 비리 문제 등 명확한 사실과 근거가 있음에도 왜 검찰은 수사를 하지 않고 있나”라며 “최근에 특정 사건에 보여준 검찰의 과잉 수사 및 이례적인 수사와 비교하면 검찰의 태도가 전혀 이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수사 진행 상황에 대해 “지금까지 고발인들에게 문자 하나 보낸 것 말고는 아무런 연락도 없고 아직도 고발인 조사도 어떠한 수사에도 착수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김용욱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김용욱 기자.

앞서 이들 단체는 미국에서 고등학교 재학 중인 나 원내대표 아들의 논문 의혹에 특혜성을 밝혀달라며 고발했다. 이어 과거 논란이 된 딸의 대학 입시 의혹도 검찰 고발했다. 최근 성신여대 자체 감사 결과 나 원내대표의 딸은 입학 의혹 뿐 아니라 학점을 좋은 등급으로 정정한 폭이 컸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성적 특혜 의혹도 제기하고 있다.

이들 단체가 이날 공개한 성신여대 조사 자료에 따르면 △성적정정을 하지 않은 장애인 학생도 있고 △다른 장애인 학생의 성적 정정 횟수가 1~2회에 불과한 반면 나 원내대표의 딸은 8회 정정을 했고 △ 다른 학생의 경우 정정을 통한 향상의 폭이 ‘B’에서 ‘A’로, ‘B+’에서 ‘A-’ 바뀌는 등 소폭에 그친 반면 나 원내대표의 딸은 ‘D’에서 ‘A+’로 ‘C+’에서 ‘A+’로 바뀌는 등 다른 학생에 비해 폭이 컸다.

▲ 나경원 원내대표 딸의 성적 조정(위 표)과 다른 학생들의 성적 조정 내역(아래 표).
▲ 나경원 원내대표 딸의 성적 조정(위 표)과 다른 학생들의 성적 조정 내역(아래 표).

이들 단체는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언론 기자단 앞에서 저희들과 공개 토론에도 나서고, 약속대로 무고죄로 고소해 검찰이 더 빨리 수사를 해서 진실이 밝혀질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자신을 향한 고발에 “조국과 친한 가짜 시민단체의 정치공작성 고발”이라며 무고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은 미디어오늘에 “아주 이례적으로 성신여대까지 나서서 여러 의혹을 지적하고 사실상의 수사촉구를 했음에도 검찰은 도대체 무얼하고 있나”라며 “30일 다 되도록 문자 하나 보내고 아직도 수사를 안 하고 있다. 곧 4차 고발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국정감사에서 불거진 나 원내대표의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및 특혜 의혹, 예산 부당지원 및 전용 의혹에 수사도 의뢰했으며 다음주 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주니 2019-10-15 12:43:29
사태가 이 지경까지 왔는데....개싸움을 국민들에게만 맡겨놓지 말고 너희들도 가열차게 싸워라...민주당 정의당...

쟈니윤 2019-10-15 04:25:28
민주당 너희도 좀 해봐..자한당 네는 생존을 위해 마지막 카드로 모든 수단을 동워해 간신히 회생했는데...당신 네는 아직 먹고 살만 한가 보네..민주당은 정권 바뀌면 다 흩어지겠지...자한당 정권 잡으면 왜놈 속국되고 이 나라는 끝장이야...제발 자한당 분쇄에 목숨 좀 걸어죠...

의혹투성 2019-10-14 16:51:33
나경원 아들 성적의혹은 왜 검찰이 덮어주냐 편파적인 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