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은 방통위원장도 ‘씨’라고 불렀다
한국당은 방통위원장도 ‘씨’라고 불렀다
“가짜 위원장 사퇴해야” 피켓시위로 소란

4일 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한상혁 방통위원장 사퇴를 촉구하는 피켓시위를 해 소란이 일었다.

4일 한국당 의원들은 ‘가짜 위원장 한상혁은 즉시 사퇴하라’는 피켓을 노트북에 붙인 상태에서 국감장에 입장했다.

여당 간사인 김성수 의원은 “한상혁 위원장은 청문회를 거쳤고 대통령이 공식 절차를 거쳐 임명했다. 팻말이 적절하지 않다. 위원장을 인정하지 못하겠다는 정치적 의사표시로 짐작되는데 그러면 증인선서 안 받고 질의 안 받을지 분명히 밝혀달라”고 했다.

그러자 한국당 간사 김성태 의원(비례대표)은 “한상혁씨를 인정할 수 없다. 중립을 지켜야 할 위원장이 정치편향을 보이고 있다. 법 위에 군림하는 모습만 보인다”며 “지상파 사장단 간담회에서 나온 미디어 비평 강화 발언 등은 노골적인 편성권 침해 지시로 헌법상 언론자유 위반 소지가 있다”며 증인 선서 반대 입장을 냈다.

▲ 4일 방통위 국정감사 현장. 사진=금준경 기자.
▲ 4일 방통위 국정감사 현장. 사진=금준경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피켓. 사진=금준경 기자.
▲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피켓. 사진=금준경 기자.

박대출 한국당 의원도 “임명 이후 부적절한 발언이 여러차례 나왔다. 지상파 사장단 불러다놓고 미디어비평 강화하라고 했다. 언론 통해 언론을 통제하겠다는 반헌법적인 발언이다. 청문회 때는 가찌뉴스 규제 권한이 자기한테 없다고 해놓고선 이제는 희한한 궤변으로 규제하려는 것처럼 언행을 했다”고 지적했다.

노웅래 과방위원장이 피켓을 내릴 것을 요청하면서 고성이 오갔다. 노웅래 위원장은 “한상혁 위원장이 가짜면 우리도 가짜인가. 언론에서 사진 많이 찍도록 시간도 충분히 드렸다. 이제 떼 달라. 그러지 않으면 국회법대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했다.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그러자 박대출 의원은 “지금까지 소수 야당의 의사표현으로써 본회의장 등에서 이렇게 한 관행이 있다. 강제로 철거하려는 시도는 없었다”며 반발했다. 이후 박대출 의원은 지난 정부 때 민주당 의원들이 피켓시위를 하는 사진이 담긴 기사를 출력해 꺼내들기도 했다. 

위원장 자격 논란은 질의 때까지 이어졌다. 정용기 한국당 의원은 첫 질의로 “한상혁 증인, 시퇴할 의사가 있나”라고 물었다. 한상혁 위원장이 “없다”고 하자 정용기 의원은 과거 한상혁 위원장이 공직자에게 중립성을 요구한 과거 발언을 보여주며 “한 후보자는 언론계 조국이다. 과거의 한상혁이 현재의 한상혁에게 방통위원장 맡을 자격 없다고 지적할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자 2019-10-06 12:19:49
김성태도 이제는 김성태 망아지 !
박대출도 이제는 박대출 양아치 !

김주원 2019-10-05 00:13:44
미디어오늘은 김일성전주석 김정은국무위원장 김대중전대통령 노무현전대통령... 이라고 쓰면서, 이승만 박정희 그리고 MB와 박근혜에게는 호칭을 뭐라고 썼죠?

국민 2019-10-05 00:05:09
민언련과 미오 일부직원은 지금도 '박근혜 씨' ~ '이명박'은 ~ 이라고 쓰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