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사우디 석유공격 단호대응, 복구참여 용의”
대통령 “사우디 석유공격 단호대응, 복구참여 용의”
모하메드 왕세자 전화로 “규탄 감사, 현재 3분의2 복구” 한국 원유 수입 30% 사우디에 의존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 공격 사태에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며 복구에 동참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우리 원유 수입량의 약 30%를 차지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18일 오전 9시부터 25분 동안 ‘모하메드 빈 살만 알 사우드(H.R.H. Prince Mohammed bin Salman Al Saud, 이하 ‘모하메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나눈 전화통화에서 사우디 동부지역 석유시설 공격 등 최근 중동정새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사우디 석유생산의 핵심 인프라인 동부지역 압카이크(Abqaiq)와 쿠라이스(Khurais) 석유시설에 드론 공격이 발생, 큰 피해를 입은 걸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왕세자와 사우디 국민들께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사우디 석유시설 공격은 한국은 물론 전세계 안보 위협으로 국제사회가 단호히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 정부는 테러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지지하며, 국제 에너지 안보를 위협하는 이번 공격과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모하메드 사우디 왕세자가 “국제사회 안보를 위협한 현 상황을 규탄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주요한 유전지역에 유례없는 공격으로 중동지역을 비롯해 글로벌 석유공급시장이 위협받는 피해가 생겼다”며 “UN 등 국제사회와 공동진상조사를 진행 중이며, 이러한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국제사회가 하나의 목소리로 단호히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모하메드 왕세자가 동맹국과의 협력을 통한 공동 대처와 더불어 재발 방지를 위해 대공방어체제 구축에 도움을 요청해 양 정상은 긴밀히 협의해 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원유의 약 30%를 사우디로부터 공급받고 있다”라며 “피격시설의 조속한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라며, 복구 과정에서 한국이 참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흔쾌히 응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에 모하메드 왕세자가 “이번 테러로 사우디 원유 생산량의 50%가 줄었지만, 비축량을 긴급 방출하는 등 복구작업을 빠르게 진행시키고 있다”며 “현재 2/3 가량이 복구됐고, 열흘 안에 생산량의 100% 회복이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26일 방한한 모하메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회담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6월26일 방한한 모하메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회담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9-18 12:17:26
문 대통령은 “한국은 원유의 약 30%를 사우디로부터 공급받고 있다”라며 “피격시설의 조속한 복구가 이뤄지기를 바라며, 복구 과정에서 한국이 참여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흔쾌히 응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 원유 외교력은 진심으로 중요하고, 한국국민 생활과 물가에 많은 영향을 끼칩니다. 산유국과의 관계는 친할수록 좋다고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