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개별기록관 건립에 불같이 화냈다, 왜?
문 대통령 개별기록관 건립에 불같이 화냈다, 왜?
“난 원하지도 않고 지시하지도 않았는데 왜 우리정부서 시작하는지 모르겠다” 예산까지 편성됐는데 몰랐나?

청와대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기록원의 문 대통령부터 퇴임후 개별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기로 한 것을 두고 왜 지시하지도 않고 원하지도 않는데 우리정부에서 시작하느냐며 불같이 화를 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미 예산까지 편성돼 진행중인 사업을 대통령이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것인지는 의문이 남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현안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 건립 추진 보도와 관련해 개별대통령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한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개별기록관 건립을 지시하지도 않았고, 국가기록원의 건립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정부에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라며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 대변인은 특히 “문 대통령이 당혹스럽다고 말하면서 불같이 화를 냈다”며 “국가기록원이 여기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아는데, 필요에 의해 증축과 신축을 할지는 국가기록원에서 판단했을텐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정부에서 이것을 시작하는지 모르겠다면서 그렇게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건립이 백지화되는 것이냐는 질의에 고 대변인은 “그건 국가기록원이 결정할 일”이라며 “대통령이 원해서 건립하라는 것은 아니며,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일로, 앞으로 결정도 기록원이 판단할 일”이라고 답했다.

보고가 이뤄졌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지시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대통령에게 기록관 관련 예산 편성 관련 보고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얘기냐’는 질의에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지시해서 대통령이 필요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처럼 보도가 됐는데, 보도 뿐 아니라 야당에서도 주장하고 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신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었을 것으로 짐작된다. 조선일보에서 보도가 나온 이후 국가기록원 뿐 아니라 청와대도 함께 이에 대한 대응을 상의했으며, 무엇보다 총예산 172억 원에 내년 예산에만 부지매입비 32억 원이 편성됐기 때문에 이를 몰랐을지 의문이다. 다만 대통령이 과거 제대로 보고를 못받았다가 이번에 알았던 것인지, 보고는 받았으나 문제가 무엇인지 제대로 인지를 못했던 것인지는 여전히 의문의 여지가 남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서울 홍릉에 있는 KIST에서 처음으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서울 홍릉에 있는 KIST에서 처음으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청와대가 지난 2017년 7월28일 미이관 대통령기록물을 대통령기록관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청와대
▲청와대가 지난 2017년 7월28일 미이관 대통령기록물을 대통령기록관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설람 2019-09-11 15:08:21
웃기고 자빠졋네. 슬쩍 간 다봣냐? 탁현민이가 시키더나? 이제 너희들 수법 다 드러났음다. 현민이 한테 업그레이드 좀 하라 그래라.

정현영 2019-09-11 12:55:18
기자 양반...어줍잖은 판단은 넣지 마시고...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9111120001&code=910100&nv=stand&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row2_thumb&C

바람 2019-09-11 12:22:44
각 기관의 독립성이 중요할까, 아니면 대통령 말만 다 따라야 할까. 이런 현상은 우리나라의 정치적 인프라가 부족한 게 가장 큰 원인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