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명장 받고 조국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한 말
임명장 받고 조국 장관이 문 대통령에게 한 말
[임명장 수여식 환담] “임명취지 마음에 새기겠다” 문대통령, 조국에 별도 언급없이 “스타플레이어보다 원팀 더 중요”

조국 신임 법무부장관이 9일 임명장을 받은 뒤 문 대통령에 향후 사법개혁 과제를 신속하게 확실하게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검찰개혁에 나설 조 신임 장관 자신과 자신의 주변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당분간 첨예한 긴장관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조 신임 장관은 지난 한 달간 자신의 주변이 파헤쳐지고 검찰기소에 의혹이 제기됐는데도 임명된 취지를 마음에 새기겠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장관들이 스타플레이어도 필요하지만 모두가 고민하는 원팀임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내놓은 서면브리핑에서 조 신임 장관이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이 끝난 뒤 자리를 옮겨 문재인 대통령과 환담하는 자리에서 “지난 한 달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며 “그럼에도 임명이 된 그 취지를 늘 마음에 새기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조 신임 장관은 “학자로서, 민정수석으로서 고민해 왔던 사법개혁 과제들을 신속하고 확실하게 실시하도록 하겠다”며 “지켜봐 달라”고 역설했다.

고 대변인은 이밖에 이날 임명장을 받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경우 “방송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각 방송사들의 경영난은 악화되어 가고 있다”며 “공공성을 갖는 방송의 책무가 소홀해지지는 않았는지 살피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지금이야말로 튼튼한 국가기술 경쟁력을 확보해야 할 때”라며 “당장 눈앞에 있는 현안도 중요하지만 ICT 기술과 기초과학을 발전시켜 국가 미래를 준비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최 신임 장관은 “저 혼자는 불가능하다”며 “함께 협력해 나가고 싶다”고 말했다고도 했다.

고 대변인은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이 “시장 안정, 금융 혁신, 금융 선진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힘을 쏟겠다”며 “특히나 젊은이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 창업 지원을 금융 쪽에서도 구현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고 대변인에 의하면,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공정경제는 기울어진 운동장을 평평하게 만들고, 누구나 노력한 만큼 보상받게 하는 것”이라며 “갑을문제 해결에서 더 나아가 구조적·제도적 변화를 꾀해 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은 “할 일은 많지만 할 수 있는 건 많지 않다는 생각도 든다”면서도 “하지만 대통령께서 힘을 실어 주신다면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부서로 거듭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귀찮지만 반드시 필요한 안전띠 같은 일을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의 경우 “농업인들이 성과를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정책을 펴겠다”며 “따뜻한 농정을 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 같은 다짐에 문재인 대통령이 과기부 장관에게는 “4차산업혁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농식품부 장관에 “세계로 진출하는 한국농업”을, 공정위원장에게는 “공정경제를 통한 혁신성장의 완성”을, 금융위원장에게는 “전분야에 걸친 금융의 중요성”을, 방통위원장에게는 “방송의 공적역할 강화”를 당부했다고 전했다. 또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여가부 장관에게는 “이번 아세안 방문 때 5명의 장관급 인사가 모두 여성이어서 다른 나라로부터 부러움을 사기도 했다”고 평가했다고 썼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에게는 스타플레이어도 필요하지만 ‘원 팀’으로서의 조직력이 더더욱 중요하다”며 “자신의 소관 업무 뿐 아니라 모든 사안에 함께 고민하는 ‘원 팀’임을 잊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고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서는 문 대통령이 환담 전 이번 인사의 배경설명을 한 것 외에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한 얘기는 없었다. 아예 없었는지, 중복돼서 뺐는지 여부에 대한 설명도 없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등 국무위원 임명장을 수여한 뒤 이번 인사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청와대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등 국무위원 임명장을 수여한 뒤 이번 인사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9-09 17:43:31
"문 대통령은 장관들이 스타플레이어도 필요하지만 모두가 고민하는 원팀임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 이 말이 정답이다. 노무현 전 대통령도 깨어 있는 시민의 단합된 힘이 민주주의라고 하지 않았는가.

짱돌 2019-09-09 18:46:45
주인 잃은 독재 야만 정권의 유물 미친개 사냥개 투견 정치검찰 , 공안검찰 경찰 국정원 언론 사법부!!
그 목줄을 쥐고 개밥을 주고 이익 보고 국가체제 헌법 흔들던 독재 야만 정권 사라지니 미친개 그들이 권력이 되려고 검찰 쿠테타 내란 미쳐 날뛴다.
이제 국민의 주권으로 미친 개들에게 주권자 국민의 개 목줄 바로 채우고 주권 지키는 충견으로 똑바로 훈련 시키고 길들여야!!

그게 바로 역사와 촛불 시민이 조련사 조국에 내린 숙명 명령이다!!
함부로 주인 국민을 무는 근본 없는 개들은 몽둥이로 때려 잡고 보신탕 집에 보내는 게 검찰개혁 역사의 정의다.
기소권 수사권 독점으로 수사정보 독점 악용 사유화 하나의 조폭 마피아로 전락!!
고작 법무부 공무원 조직 주제에 특권 남용 프리미엄 누리는 왕자병 환자들!

미디어 2019-09-10 08:48:50
기자님들 20살에 3억대 벤츠타고 음주뺑소니 사고...
할머니에게 100억대 유산상속 비상장주식을 통해 상속을 했으며 이 방법이 편법이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조국 후보자 딸 800만원 장학금 진실 파헤치겠다고 검찰 특수부 1234부 전체를 투입해 사활을 걸고 압수수색을 진행했는데 100억대 달하는 편법 증여에 대한 취재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