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손학규 한 목소리로 조국 지명철회 요구
황교안·손학규 한 목소리로 조국 지명철회 요구
보수정당, 조국 후보자에 ‘반국가단체 출신’ ‘국민분열’ 프레임 공세

문재인 정부가 개각을 발표한 가운데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이 조국 후보자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를 언급하며 “국가전복을 꿈꾸었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나”라며 “남한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사건으로 실형을 선고받은 사람이다. 사노맹은 사회주의를 목표로 폭발물 만들고, 무기탈취계획 세운 반국가 조직”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과거 정권에서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 직행할 때 민주당은 뭐라 했나. 검찰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최악의 측근인사라고 비판했다. 군사독재시절에도 못했던 일이라고 하지 않았나. 이 정권이 이러고도 민주주의 이야기할 자격 있나”라고 비판했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정용기 한국당 정책위의장은 “다른 사람은 차치하고서라도 조국 후보자는 청문회까지 갈 필요도 없다”고 했다. 그는 “이번 인사는 차베스식의 독재모델 완성을 위한 사법부 장악이다. 전향하지 않은, 국가전복세력에 속했던 사람을 법무부장관에 임명하는 건 대한민국 헌법에 대한 도전이다. 임명을 막는 게 한국당의 역사적, 헌법적 책무”라고 했다.

같은 시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에서도 조국 후보자 지명철회 요구가 나왔다. 손학규 대표는 “조국 수석은 논문표절이나 인사실패보다 훨씬 더 크고 중요한 잘못을 저지르고 있는데, 바로 그가 행한 국민 분열”이라며 “국민통합을 위해서 조국 수석의 법무부 장관 지명을 철회해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손 대표는 조국 후보자가 민정수석 시절 “대법원 판결을 부정, 비난, 왜곡, 매도하는 사람은 ‘친일파’”라고 규정한 점 등을 국민분열 사례로 지적했다.

한편 정미경 한국당 최고위원은 정부를 향한 ‘색깔론’을 제기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은 ‘통진당’ 정권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든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가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아니라 남쪽 대통령이라고 했다. 안민석 의원이 애국가 부르지 말자는 토론회를 열었다. 해산된 ‘통진당’ 강령이 이 정부가 추진하는 평화협정 체결, 한미동맹해체인데 이 정부와 동일하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멕시코 2019-08-13 06:26:37
황교안 아저씨... 용 쓴다... 용 써...
근데 손학규 아저씨는 또 왜 그러실까???

친절한금자씨 2019-08-12 16:35:58
너나 잘 하세요!

평화 2019-08-12 12:35:40
"엠네스티 인터네셔널은 사노맹 사건이 무장반란을 획책했다는 실체적 진실이 없다는 점을 지목하면서 이 문제를 지속적으로 한국 정부, UN, 미국 정부에 지속적으로 제기하였고, 백태웅, 박노해 등을 양심수로 지정하였다. 감옥에 갇힌채 고문 후유증으로 사경을 헤메는 은수미에게는 법무부 장관에게 탄원서를 발송하는 한편 전세계 회원을 대상으로 긴급 행동을 발행하여 국제적 문제가 되었다. 엠네스티는 98년 김대중 대통령 취임 당시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사면복권 명단을 제출. 99년 이 사건 관련자는 모두 사면복권되었다. 출처_나무위키" <<< 내년 4월 총선이 다가오니까, 온갖 괴벨스식 막말을 하는구나. 막말로 국민을 선동하지 마라. 최소한 진실을 말하면서 비판해야 하는 게 올바른 민주주의 국가에서 해야 할 일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