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방송노조 “사장, 감사결과에 사과해야”
불교방송노조 “사장, 감사결과에 사과해야”
감사에 침묵했던 불교방송 노조, 사장에 결단 촉구… “우리 침묵이 암묵적 지지 아니다”

전국언론노조 불교방송지부(지부장 백상준)가 재단 감사결과에 선상신 불교방송(BBS) 사장의 사과를 요구했다.

언론노조 불교방송지부는 지난달 선 사장의 공금 유용 의혹과 대한불교진흥원(진흥원)의 한 이사장과 유착 의혹 등에 대한 재단 감사가 나온 뒤 침묵을 지켰다.

불교방송 희망노조(위원장 손근선)의 문제제기로 시작된 재단감사에서 선 사장이 회사 공금으로 개인의 대학교 입학금·수업료 등을 지급했다는 의혹이 확인됐고, 선 사장이 진흥원 이사장에게 법인카드를 넘긴 것도 문제라고 지적됐다. 

또 불교방송이 2017년부터 후원금 총 8억원을 재단법인에 입금하지 않고 장기간 관리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는 입학금과 법인카드 사용 금액, 후원금 8억원 등의 회수를 불교방송 측에 권고했다. 

[ 관련기사: 불교방송 감사 결과 “8억원 상당 후원금 등 법인에 입금해야” ]

▲불교방송 홈페이지.
▲불교방송 홈페이지.

감사 결과가 발표된 후에도 입장을 밝히지 않던 언론노조 불교방송지부는 8일 성명에서 “우리 노조의 침묵을 현 경영진에 대한 암묵적 지지로 착각하지도 말고 매도하지도 말라”며 “선 사장을 비롯한 현 경영진은 모든 불자들과 불교방송 직원들에게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했다. 

언론노조 불교방송지부는 “4년마다 반복되는 사장 선임 과정에서의 소모적 논란을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논란의 당사자인 선 사장의 대승적 결단을 정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장 선임 과정을 4년마다 반복되는 정치적 논란, 갈등과 반목의 씨앗이 아닌 축제의 장으로 승화시켜 컨벤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전했다. 

선 사장 임기는 9월26일까지다. 현재 사장 선임을 위한 이사회는 열리지 않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8-08 16:43:05
언론노조 불교방송지부는 “4년마다 반복되는 사장 선임 과정에서의 소모적 논란을 더 이상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논란의 당사자인 선 사장의 대승적 결단을 정중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 왜 죄를 지은 사람은 사과를 안 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