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수몰참사는 인재” 서울시·현대건설 고발
“목동 수몰참사는 인재” 서울시·현대건설 고발
안전사회시민연대 등 10개 시민단체 “서울시‧양천구청‧현대건설 관계자 구속수사해야”

시민단체들이 31일 노동자 3명이 목숨을 잃은 목동 빗물펌프장 참사와 관련해 책임자를 구속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서울시‧양천구‧현대건설 측 관련자를 지목하고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안전사회시민연대 등 10개 시민사회단체는 2일 서울 목동 사고 현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목동 빗물 펌프장 참사는 발주처인 서울시와 양천구청, 시공사인 현대건설의 잘못으로 발생한 전형적 인재”라며 “당국이 구속수사와 국정조사를 실시해 합당한 책임을 지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달 31일 현대건설 노동자 안아무개씨(29)와 하청업체 한유건설 소속 비정규직 노동자 구아무개(65)씨, 미얀마 국적 이주노동자 M씨(23)가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장 수로에 들어가 작업하다 갑작스런 폭우로 수문이 열리면서 들이닥친 물에 휩쓸려 숨졌다.

이들은 이날 “서울시는 공사 발주자로 비상대피 공간 확보도, 안전장비도, 소통수단도 확보하지 않아 노동자 안전을 보장할 대책을 마련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양천구청은 통신수단이 불통인 상태에서 노동자가 공사장에 들어가 있는 상황에서 수문 개방하겠다고 알리는 건 면피가 되지 않는다. 현대건설은 기상대 예보가 폭우를 예고했음에도 노동자들을 공사장에 투입한 건 살인행위나 다름이 없다”고 밝혔다.

이들은 “수사기관은 사고가 났다 하면 하청업체과 소속 노동자만 책임을 묻고 끝내버린다”며 “수사전담팀을 꾸린 양천경찰서는 서울시와 현대건설, 양천구청의 수장과 관련 책임자를 구속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안전사회시민연대 등 10개 시민사회단체는 2일 서울 목동 빗물펌프장 사고 현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책임이 있는 관련자들을 검찰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안전사회시민연대
▲안전사회시민연대 등 10개 시민사회단체는 2일 서울 목동 빗물펌프장 사고 현장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참사 책임이 있는 관련자들을 검찰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안전사회시민연대

안전사회시민연대는 참사 책임자로 서울시과 현대건설, 양천구청 관계자들을 직무유기와 직무유기에 의한 과실치사상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김수영 양천구청장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 등 6명을 책임자로 지목했다.

시민단체들은 이날 국회와 정부에 “원청과 발주처에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중대재해기업처벌법과 징벌적손해배상제도 도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가 유사 시설에 전수조사를 실시한 뒤 안전대책을 세워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외인제거 2019-08-03 11:45:48
국제 스탠다드 매뉴얼은 있지만 그 대상이 토종들은 해당이 안됨,, 인식 상황,, 첨단 기계를 다루는 기업들에서는 안전관리가 나름 엄격히 실행됨. 그건 자칮 조그만한 실수에 수천억원대의 장비에 흠집이 나기 때문.. 다시 말하면 수천억원대의 실질 손해를 봐야 ..., 도덕 양심 법만으로 절대 안됨. 오로지 ...

바람 2019-08-02 17:08:40
안전에는 이렇게 주의해야 하며, 미리 안전시스템을 갖춰야 하는 등 많은 돈이 든다. 수익만 1등 기업으로 아는 우리의 잘못은 없는가. 언론 또한 마찬가지다. 돈을 들여 안전매뉴얼을 갖췄다면 이번 일은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