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나경원 “모든 규제철폐”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나경원 “모든 규제철폐”
한국당, 화이트리스트 제외 명분으로 숙원 사업 해결?

일본 정부가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키로 결정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한국과 일본 정부 양쪽을 비판했다. 산업계 피해 대응을 명분으로 규제를 철폐해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일본수출규제대책특위 긴급회의에서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한일관계를 과거로 퇴행시키는 명백히 잘못된 결정”이라며 “양국 경제에 심각한 문제를 끼치는 것은 물론 동북아와 국제사회의 가치사슬을 손상시켜 글로벌 경제에도 상당한 손상을 입히게 될 것이다. 아베 정부의 잘못된 결정을 엄중히 규탄하며 철회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 자유한국당 지도부. 사진=김용욱 기자.
▲ 자유한국당 지도부. 사진=김용욱 기자.

황교안 대표는 “우리 당은 오로지 국익과 국민을 기준에 두고 초당적으로 필요한 협력을 하겠다”면서 “정부에서 나름대로 대책을 세우고 있겠지만 실질적인 대안을 내놓을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챙기지 못하는 미흡한 부분은 우리가 앞장 서서 잘 챙겨야 한다”며 당 차원의 정책을 논의해 발표하겠다고 발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하며 유감을 표한다”면서 “무엇보다 그동안 정부와 집권당의 태도를 보면 매우 안타깝다. 국익보다는 당파적 이익이 앞선 것처럼 보였다. 극일보다는 반일로 접근했다”고 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내의 산업경쟁력 확보를 위해 전 분야의 규제 철폐를 검토해야 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김용욱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김용욱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정부가 제출한 일본 수출보복 대응 예산을 전액 수용하기로 어제 합의했다. 효과가 있을지 의문이지만 정부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미”라며 “그런데 (어제) 여당은 통상 본회의 순서와 달리 추경안 처리부터 고집해 일본수출규탄결의안을 적절한 시기에 통과시키지 못해 매우 유감”이라고 했다.

정진석 특위 위원장은 “아직 시행되려면 3주 정도 시간이 있다. 이 기간 동안 한일 당국자들이 마주 앉아 수습안을 강구해야 한다”며 “궁극적으로 정상 간 결자해지가 필요한 문제다. 외교부 장관 수준에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대통령과 총리가 직접 만나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베와 나베 2019-08-05 10:39:13
정말 나베,황세모 지금까지 본 악질 중에 제일 악질이라고 생각한다. 사익을 위해 겉으론 국민을 위하는 척 하고
안으론 추경에게 민생관련 추경을 가차 없이 날려버리는 아주 잔인한 짓을 했기 때문이다. 정말 필요한 추경인데도
불구하고 안하무인격 횡포를 국민에게 해놓고 기승전결 모든탓은 문재인정부가 잘못했다는 둥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
자한당은 국민이 힘들어서 문정부를 욕하기를 바라고 있겠지만 그것 멍청한 생각이다. 뻔히 너희 친일 자한당 국개들이
한짓이라는걸 다 알고 있는데 국민을 바보로 아는지? 자한당 대선을 위해 국민을 희생 시키는 이런 친일정당은
역사속으로 사라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정희 2019-08-04 12:33:50
나경원 같은 정치인이 없어져야 우리 나라 발전한다. 달달 외워서 서울대학교 가고 사법시험 통과했다고해서 지혜가 있는 건 아니다. 볼 때마다 나라 망치는 여자라는 생각밖에는 안든다. 같은 여자로서 부끄럽게 만드는...

나베야 2019-08-02 18:32:32
이궁
이 미친것을
어찌해야 하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