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화이트리스트 배제시 대통령 대일 메시지”
청와대 “화이트리스트 배제시 대통령 대일 메시지”
“아직 배제 여부 확정적으로 얘기하긴 위험” 문 대통령 관계장관 긴급소집 상황점검회의

청와대는 2일 일본 각의에서 예정된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를 아직 확정적으로 얘기하긴 위험하다면서도 결정이 나면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형식으로든 입장을 직접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일 서면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점심시간을 넘긴 12시45분까지 2시간15분 동안 청와대에서 관계부처 장관들과 상황점검회의를 했다”며 “문 대통령은 일본수출규제 내용을 보고받고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참석자는 이낙연 국무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정경두 국방부장관, 조세영 외교부1차관이며,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윤도한 소통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김현종 안보실 2차장이 배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내일 화이트리스트 배제와 관련 “미리 말씀드리는 것은 맞지 않다”며 “상황이 생기면 말씀드릴 내용이 있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내일 상황 발생시 누가 발표하는지에 “지금 드릴 수 있는 내용이 없다. 창구를 누구로 가져갈지 여부도 논의중에 있다”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의 대일 메시지 발신 가능성에 “언론에 ‘대국민 담화’가 나오는데 어떤 방법으로 할지 결정된 바 없다. 결정 났을 때 어떤 방식이 됐든 (대통령) 말씀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평소 보다 회의시간이 길어지자 이 관계자는 “오늘은 예상보다 오래 논의했다”며 “그만큼 관계부처 장관 대통령 사이 상황 점검 체크할 게 많았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는 물론, 해당 관계부처도 어떻게 하는 것이 최선일지 논의하고, 당연히 청와대도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내일 오후 열릴 예정인 한미장관회의에 중재 가능성을 두고 “외교적으로 풀어가려고 해왔다고 말씀드렸고, 지금도 마찬가지”라며 “예단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어떤 방식이 됐든, 중재가 됐든, 어떤 자리에서 만남이 됐든 여러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이 일본에는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을 중지하고, 우리에겐 전범기업의 자산매각 절차를 연기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아사히신문 보도에 “정확하지 않고, 관계자 발로 시작된 말일 테니, 그것을 사실로 적시하고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답했다. 이런 제안을 했는지 여부에 이 관계자는 “제안 여부는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북한 발사체를 합참과 NSC가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발표했으나 오늘 북한이 방사포라고 밝힌 것에 “오늘 오전 국방부가 자세한 브리핑 한 걸로 안다”면서 “NSC가 여러 정보를 통해 단거리 탄도 미사일이라고 판단했고 앞으로도 종합 분석해 최종 판단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결정을 내리기에 앞서 관계부처 장관들을 긴급소집해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는 결정을 내리기에 앞서 관계부처 장관들을 긴급소집해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8-01 16:44:07
한일 무역관계에서 한국은 일본에 54년 동안 700조의 적자를 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역사적 문제를 가지고 경제보복까지 한다면, 다음 타켓은 독도가 아닌가? 내년 일본 올림픽지도를 보면 독도는 일본영토이며, 동해를 일본해로 적고 있다. 정부는 일본의 보호무역을 외교적으로 해결(한국 기업보호를 위해)하려고 노력해야겠지만, 한국 국민은 일본 정치인들의 검은 야망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한국 국민마저 경제적 압박 때문에 계속 항복하고 물러난다면, 향후 독도는 일본땅이 되어 있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