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無경기 이어 베팅업체 광고 노출에 KBS 곤혹
호날두 無경기 이어 베팅업체 광고 노출에 KBS 곤혹
해외 스포츠 사설 베팅업체 광고 나가 유사행위 홍보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논란… 중계사 불똥에 KBS “주최측 책임”

유벤투스와 국내 프로축구 K리그팀 친선경기가 호날두 선수 결장에 이어 사설 베팅업체 광고 논란으로 번지고 있다.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해당 경기 중 경기장 주변 보드로 해외 스포츠 사설 베팅업체 광고가 나가서다. 중계를 맡았던 KBS는 불법성이 있는 사설 베팅업체를 광고한 꼴이어서 곤혹스런 입장에 놓였다.

논란이 된 광고는 상암 월드컵경기장 A보드에 등장했던 ‘겜블 XX’ 라는 업체 광고다. 해당 업체는 해외를 기반으로 한 사설 스포츠 베팅 업체다.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르면 사설 스포츠 베팅 사이트 이용만으로 5년 이하 징역이나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해외 기반으로 한 업체지만 한국어 서비스를 해 사설 스포츠 베팅 사이트 이용을 홍보하려는 목적으로 볼 수 있다. 국민체육진흥법 26조에 따르면 “서울올림픽기념국민체육진흥공단과 수탁사업자가 아닌 자는 체육진흥투표권 또는 이와 비슷한 것을 발행(정보통신망에 의한 발행을 포함한다)하여 결과를 적중시킨 자에게 재물이나 재산상의 이익을 제공하는 행위(이하 유사행위)를 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유사행위를 홍보하거나 체육진흥투표권 또는 이와 비슷한 것의 구매를 중개 또는 알선하는 행위“를 금지한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해당 업체 광고를 인지해 대책에 나섰다. 광고판이 불법 사이트를 홍보했다는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공단 관계자는 “해당 업체는 유럽에서 합법 신고된 내용으로 추정하지만 국내 표출시 불법 여부는 법률 자문을 받아야 한다”면서 “광고 표출 책임, 책임 대상자, 고발 주체 등은 법률자문을 통해 통상 15일 후에 나온다”고 말했다.

▲ 팀 K리그와 이탈리아 명문 축구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 경기가 ‘호날두 벤치’로 축구팬 원성을 샀다. 사진=KBS 화면 캡처.
▲ 팀 K리그와 이탈리아 명문 축구 클럽 유벤투스의 친선 경기가 ‘호날두 벤치’로 축구팬 원성을 샀다. 사진=KBS 화면 캡처.

사설 스포츠 베팅업체 광고가 축구 경기에 등장한 경우는 전례를 찾기 어렵다. 법률자문결과 문제가 있다면 경기 주최사인 더페스타 쪽에 책임을 물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계방송 했던 KBS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공영방송에 해외 사설 스포츠 베팅업체 광고가 버젓이 등장한 것부터 난감하다. 지상파 방송이 불법일 수 있는 사설 베팅업체 홍보를 해버린 결과라서다.

KBS는 “스포츠경기 A보드는 TV노출을 전제로, 주최사가 판매하는 비즈니스 권리이다. 방송사가 개입할 법적 근거가 책임이 없다”고 밝혔다.

KBS는 “통상 주최사 홈팀(여기서 더페스타 측)이 책임지고 판매한다. 방송사나 어웨이팀(K리그팀)이 사전에 승인할 권리가 근거는 없다”며 “주최 측이 방송사 등에게 자기네 A보드 판매 정보를 알려 줄 의무도 없다. 문제가 생기면 사후에 주최사가 벌금 등 상응한 조치를 받는다”고 했다. KBS는 주최사에 부적절한 방송 노출을 문제제기할 예정이다.

KBS는 “향후 방송권 계약 때, 현행법에 어긋나는 A보드 설치나 노출에 책임과 관리의무 내용도 계약서에 포함시키는 방향으로 주최사와 협의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29 19:13:54
'KBS는 “통상 주최사 홈팀(여기서 더페스타 측)이 책임지고 판매한다. 방송사나 어웨이팀(K리그팀)이 사전에 승인할 권리가 근거는 없다”며 “주최 측이 방송사 등에게 자기네 A보드 판매 정보를 알려 줄 의무도 없다. 문제가 생기면 사후에 주최사가 벌금 등 상응한 조치를 받는다”고 했다. KBS는 주최사에 부적절한 방송 노출을 문제제기할 예정이다.' <<< 주최사가 잘못했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