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휴가취소직전 제주도 2박3일 깜짝방문
대통령, 휴가취소직전 제주도 2박3일 깜짝방문
출입기자들도 전혀 몰라,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방안 등 구상 후 휴가 취소 결정한듯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29일)부터 예정됐던 여름휴가를 전격 취소하기 직전인 26~28일 2박3일간 제주도에 다녀왔다.

비공개리에 진행한 일정이어서 현지에 가기 전까지 청와대 출입기자를 포함한 취재진도 거의 알지 못했다. 제주도에서 쉬면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시 대응방안 등을 구상한 뒤 예정했던 하계 휴가를 전격 취소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오후부터 28일까지 제주도에 방문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여기서 지인을 만났다. 제주일보는 29일자에서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지인의 소규모 집에 머물며 식사는 인근 자주 찾았던 식당을 이용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썼다.

제주특별자치도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는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과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가족분들이 7월27일 오전 11시50분 제주의 ‘명물식당’을 방문해 점심식사를 하셨다고 한다”며 “손자랑 영부인도 함께”라고 썼다. 이 센터는 문 대통령 일행이 제주 여름음식의 명물인 한치물회와 갈치조림 등을 메뉴로 주문했다며 대통령이 찾는 명품 식당을 만들어보자고 썼다. 센터가 올린 사진은 식당을 찾았던 페친이 제보해줬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제주 방문 중에 산적한 현안을 어떻게 풀어갈지 고민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그 뒤 이번주가 여러 현안을 해결하는데 중요한 시기라고 판단해 전격 하계 휴가를 취소했리라 추측된다.

유송화 청와대 춘추관장은 28일 저녁 청와대 출입기자 단체 SNS메신저에 올린 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예정된 하계 휴가를 취소했다”며 “집무실에서 정상 근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 관장은 “‘직원들의 예정된 하계휴가에 영향이 없도록 하라’는 당부 말씀 있었다”며 “그래서 월요일 수보회의는 없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휴가 취소는 취임 후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의 명물식당에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는 이 사진을 페친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7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의 명물식당에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는 이 사진을 페친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소상공인경영지원센터 페이스북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29 18:14:17
일도 없는데 회사에 오래 있어야 일한다는 일본식 과로 문화가 우리 사회에 너무 퍼져있다. 건강 망치면 일도 못 한다는 걸 왜 모를까. 내가 지금까지 봐온 사람 중에 안 쉬면서 일 오래 하는 사람은 못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