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장기에 한국당 로고 KBS보도 긴급심의 검토
일장기에 한국당 로고 KBS보도 긴급심의 검토
한국당 문제제기 이후 방통위·방통심의위 한국당 추천 위원들 쟁점화

자유한국당이 KBS 보도에 연일 반발하는 가운데 미디어 규제기구의 한국당 추천 위원들이 쟁점화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추천 전광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상임위원은 24일 방송심의소위원회 회의 때 일장기에 자유한국당 로고를 넣은 KBS 리포트에 긴급 심의를 요청했다. 

앞서 KBS는 ‘뉴스9’은 18일 “日 제품 목록 공유…대체품 정보 제공까지” 리포트에서 누리꾼들이 주도하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소개하면서 ‘안 사요’ ‘안 뽑아요’ ‘안 봐요’ 등 문구에 일장기, 자유한국당, 조선일보 등 로고가 그려진 이미지를 내보냈다. 논란이 되자 KBS는 누리꾼이 만든 영상을 확인하지 못하고 내보냈다며 사과했다.

▲ 지난 18일 KBS '뉴스9' "일 제품목록 공유...대체품 정보 제공까지" 리포트. 현재 이 리포트는 삭제된 상태다.
▲ 지난 18일 KBS '뉴스9' "일 제품목록 공유...대체품 정보 제공까지" 리포트. 현재 이 리포트는 삭제된 상태다.

이날 전광삼 상임위원은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KBS가 일본 제품 불매운동 관련 보도에서 이와 관련 없는 특정 정당 및 언론사 로고를 노출한 것은 문제가 있다”며 긴급 심의를 요청했다. 허미숙 소위원장은 방통심의위 사무처에 검토를 지시했다. 

같은 날 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자유한국당 추천 김석진 부위원장이 반발했다. 아이뉴스24에 따르면 그는 “KBS가 다음날 9시 뉴스에서 사과 방송했으나 (책임자) 징계 등 문책은 내리지 않고 있다. 진정한 사과 의사가 있는지 의심케 하는 내용”이라며 했으나 이효성 위원장은 개별 보도에 대한 개입을 하지 않겠다며 선을 그었다.

한국당은 이 문제를 선거 개입으로 규정하고 쟁점화하고 있다. 지난 18일 KBS 앞에서 소속 의원 60여명이 참석한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KBS 즉각 해체”를 요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KBS 뉴스가 사망했다. 보도국의 공정보도 정신은 파산했다. 이제 더 이상 뉴스도 언론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 지도부는 최고위원회의 때 연일 KBS를 비판하며 청문회 개최를 요구했으며 25일 수도권 당원 5000명이 참여하는 수신료 납부거부 전국민 서명운동 출정식을 개최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oits 2019-07-24 21:33:43
해체??ㅎㅎ 그래 너덜 9년간 정연주 사장때 빼면 그전부가 편파니 한3000일은 해체해야겟네..ㅎㅎ

바람 2019-07-24 19:38:06
나는 언제나 법을 존중한다. 법대로 절차대로 따지는 것에 대해 별로 문제 삼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