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전 靑보좌관 “기업앞세우지말라” 보도 논란
김현철 전 靑보좌관 “기업앞세우지말라” 보도 논란
한국경제 청와대 전 참모의 우려 기사에 김현철 “대일 수출금지시키지 말란 의미”, 한경 기자 “왜곡 전혀 없어”

김현철 전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보복조치와 관련 ‘청와대가 기업총수들과 공개적으로 만나는 것은 문제해결에 도움이 안된다’, ‘기업을 전선에 앞세우면 안된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다.

김 전 보좌관은 자신이 이렇게 말했다는 한국경제신문의 보도를 두고 해명에 나섰다. 그는 지금 시점에 청와대와 기업이 만나는 것이 잘못됐다는 것이 아니라 향후 우리 기업의 대일수출 금지 조치와 같은 결정을 신중히 내려야 한다는 뜻으로 한 말이었는데, 이 신문이 이런 구분없이 진의를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경제는 김 전 보좌관의 말을 전혀 왜곡하지 않았으며 그가 하지 않은 말을 쓰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한국경제는 9일자 1면 기사 ‘김현철 “對日 전선에 기업들 앞세우면 안돼”’에서 “문재인 정부 초대 경제보좌관을 지낸 김현철 서울대 일본경제연구소장은 8일 일본의 경제보복과 관련, ‘청와대가 기업들과 공개적으로 만나는 것은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김 소장은 한국경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정부가 보호해야 할 기업들을 전선(戰線)에 세우는 모습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며 “청와대 핵심 참모이던 그가 ‘경제 컨트롤타워’로 불리는 정책결정자들이 대기업 총수들과 잇달아 만나는 데 대해 우려를 전한 것”이라고 썼다.

이를 두고 김현철 전 보좌관은 자신이 설명한 진의와 다르게 보도됐다고 주장했다. 김 전 보좌관은 “아베가 정경일치를 갖고, 일본 기업 옥죄고 수출도 못하게 틀어막는데, 그렇다고 해서 우리 정부도 정경일치로 부딪히면 강대강으로 부딪혀서는 안된다는 취지의 설명이었다”고 말했다. 김 전 보좌관은 “지금 단계에서는 기업의 상황과 능력을 파악하고, 청와대와 기업이 만나고 소통하는 것은 해야 하며, 중요국면에서 당당하게 협의하고 지혜를 모으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며 “다만 다음단계에 들어서 우리도 기업과 정부가 일치단결해서 우리 기업이 일본에 수출을 못하게 한다든지 하는 전략을 세우는 것이 우려된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다음단계’와 ‘전선에 내세우지 말라’고 한 의미를 두고 김 전 보좌관은 “일본 정부가 기업을 끌어들여 한국에 수출을 못하게 했듯이 우리도 우리기업을 일본에 수출을 못하게 하도록 전선에 내모는 것을 하지 말라는 의미”라고 말했다. 김 전 보좌관은 한국경제가 그런 구분없이 자신의 진의를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경제는 김 전 보좌관의 말을 전혀 왜곡하지 않았으며 취재한대로 보도했다고 밝혔다. 기사를 쓴 박재원 한국경제 기자는 9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SNS메신저를 통해 “김현철 소장님과의 통화 내용을 왜곡한 사실 없다”고 밝혔다. 박 기자는 “당사자에게도 한국경제신문 보도에 본인이 하지 않은 얘길 담지 않았다는 점을 재차 말씀드린 바 있고, 혹시나 발언하지 않은 내용이 기사화됐다면 얼마든지 정정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고 반박했다.

▲김현철 전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지난 1월2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철 전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지난 1월28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강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2019년 7월9일자 1면
▲한국경제 2019년 7월9일자 1면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10 00:27:26
김 전 보좌관은 “지금 단계에서는 기업의 상황과 능력을 파악하고, 청와대와 기업이 만나고 소통하는 것은 해야 하며, 중요국면에서 당당하게 협의하고 지혜를 모으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며 “다만 다음단계에 들어서 우리도 기업과 정부가 일치단결해서 우리 기업이 일본에 수출을 못하게 한다든지 하는 전략을 세우는 것이 우려된다는 의미였다”고 설명했다. <<<한국경제신문아, 이 말이 주요핵심 아니냐? 한경 대주주가 다 기업이라고 기업 편만 오지게 드네. 이건 완전히 기사 제목장사 아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