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양우 “게임산업진흥 흔들림 없이 추진”
박양우 “게임산업진흥 흔들림 없이 추진”
“WHO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등재로 산업 위축 우려…게임산업 성장 위해 지원 지속해나갈 것”

지난 5월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장애(gaming disorder)’ 질병코드 등재로 규제 강화를 우려하는 게임업계 반발이 거센 가운데,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게임산업 진흥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 출석해 “질병코드 문제는 국무조정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게임계·의료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를 통해 지혜롭게 풀어나가겠다”며 “이와 별개로 게임산업진흥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산업중훙 토대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박양우 장관은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이 같이 밝히며 “먼저 우리나라가 세계적 우위를 갖고 있는 e스포츠를 육성하겠다”며 “직장인 동호회를 비롯해 아마추어 활동을 지원하고 한·중·일 국가대항전을 추진해 e스포츠 저변을 확대하겠다. 특히 국제대회운영을 위한 경기종목 선정과 규칙정비, 선수 선발·관리 등 대회운영 체계를 정립하겠다. 경기장·시설·방송·부대장비등에 대한 국제적기준을 마련해 우리나라가 국제 e스포츠 주도권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이 5일 오후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이 5일 오후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게임산업 기반 강화 방안으로는 △올바른 게임 이용문화 정착을 위해 게임 이용교육 확대 △과몰입 이용자 보호를 위한 게임과몰입 힐링프로그램 확대 △게임산업의 지속적인 성장 지원을 위해 글로벌 게임허브센터와 지역 게임센터를 통한 지원 △게임전문학교 신설해 전문인력 양상 등을 예로 들었다.

박 장관은 “나아가 게임시장의 환경변화를 고려해 이용자 보호와 업계 자율규제를 더한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전부개정안을 금년 중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7-07 03:09:57
리니지 m 같은 과도한 과금게임에 대해서는 따로 관리가 필요하다. 몇억씩 손해 보는 사람이 수없이 많다. 모든 것을 일괄적용하지 말고 체계를 갖춰서 국민이 x박 같은 게임에는 빠져들지 말게 따로 관리해라. 공익을 위한 게임에는 투자를 하고, 지나친 사행성 게임은 시스템을 따로 만들어서 국민이 피해 보지 않게 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