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박남춘 취임 1주년 홍보 강화에 4억원 증액
인천시, 박남춘 취임 1주년 홍보 강화에 4억원 증액
인천시 “시책사업 홍보 차원, 기사협찬 아냐”… “언론사 생일축하금을 세금으로” 비판도

인천광역시가 시의회에 올해 대변인실 추가경정예산안을 제안하면서 박남춘 시장 취임 1주년 기획보도 강화 등에 4억원 증액을 요구했다. 이에 지역 언론시민단체가 “언론사를 세금으로 매수하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하고 있지만, 인천시 측은 홍보 기사에 대한 대가성 협찬 예산 집행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지난 4일 열린 인천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정례회에서 김은경 인천시 대변인은 올해 추경 예산안 제안 설명을 하며 “대변인실 추경 세출예산은 기정 예산액 73억 7943만원 대비 9.07%(6억6900만원) 증액된 80억4843만원”이라며 “증액 내역으로는 시정광고 및 특집기획 시정홍보 5억원, 시정 역점시책 방송기획 홍보 1억원, 계양 방송통신시설의 공공요금 및 제세, 시설 유지관리비 6900만원”이라고 밝혔다. 

이중 ‘시정광고 및 특집기획 시정홍보’ 5억원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박남춘 시장 취임 1주년 및 기획보도 강화에 4억원, 언론사 창간기념 등 기타에 1억원을 증액했다.

김은경 대변인은 위원회에 “시정광고 및 특집기획 시정홍보는 신문 매체를 활용해 기획홍보를 강화하는 것으로 특히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맞아 주요 시책사업에 대한 홍보를 신문 지면, 언론사의 홈페이지, 모바일 등을 통해 진행하고 지면 광고 및 배너를 통해 시민과 소통하는 시정과 인천브랜드 홍보를 강화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사진=노컷뉴스
▲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사진=노컷뉴스

김 대변인은 특집기획 시정홍보 등 5억원 증액 이유와 관련해선 “구체적으로는 언론사 창간기념, 신년 및 취임 1주년, 배너광고, 기획보도 그리고 언론사에서 추진하는, 언론사에 맞는 행사에 대한 일부 지원 등이 이 예산으로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출입 언론사들은 사실 늘어나고 있지 줄어드는 추세는 아니고, 출입 기자들도 한두 명씩 늘어나는 추세다 보니 우리가 언론사와 보도에 대한 조치를 좋게 하기 위해서 아주 기본적으로 필요한 예산이라고 생각한다”며 “1년까지의 성과 그리고 앞으로 3년의 계획에 대한 부분들도 단지 보도 형태가 아니라 좀 더 시민들이 비중 있게 받아들이실 수 있도록 구체적인 내용을 담은 기획홍보 등을 여러 언론사와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인천시 측은 박남춘 시장 취임 1주년 기획보도는 신문 지면에 홍보성 기사 형식으로 실리는 것이 아닌 시에서 주도적으로 기획해 만든 광고 형식이라고 해명했다. 

김 대변인은 “취임 1주년 증액은 어떤 형식으로 지출되는 것이냐”는 손민호 기획행정위 위원의 질문에 “미디어담당관실에서 지금 정교하게 브랜드 작업을 하고 있다. 지면에 대대적으로 광고가 실리는 부분과 우리가 1주년의 성과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을 어떻게 시민과 공유하고 신문과 방송을 이용할 건지 고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인천시 대변인실 관계자는 26일 “1주년 기획보도 강화에 4억원 전체를 다 쓰는 게 아니라 하게 되면 그중 일부를 활용하려 생각하고 있다”며 “기사 협찬은 아니고 통상적으로 광고로 집행될 것이지만 아직 정확히 결정된 건 아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가 지금 기획하는 것 중 기획 성격의 홍보성 광고를 만드는 게 있다”면서 “시정 1년 동안 성과 중 인지도 높은 성과들을 인포그래픽 등으로 기획하고 있었는데 지금은 중단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인천시 측은 언론사에 과도한 예산을 부적절하게 집행하는 것은 아니라고 하지만, 지역 언론시민단체에선 “박남춘 시장의 취임 1주년 기사를 잘 써달라고 부탁하는 데도 세금을 쓴다고 한다”며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인천참언론시민연합은 25일 논평에서 “박 시장이 지난 1년간 한 일을 평가하는 것은 언론사의 몫이다. 어떤 일은 긍정적으로 평가하겠지만, 어떤 일은 매섭게 질타하기도 할 것”이라며 “이 상황에서 인천시가 신문과 방송에 세금을 나눠주고 홍보를 부탁한다는 것이다. 과연 인천시민들은 ‘내가 내는 세금’이 언론사의 생일 축하금으로 쓰인다는 걸 알고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06-26 20:18:30
다른 건 넘어가도, 신문사 페이지에 인천시 협찬이라고 꼭 표시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