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제동 강연료 ‘환수’ 요구
한국당 김제동 강연료 ‘환수’ 요구
나경원, 김제동 강연료 논란에 “정권 챙기기” 주장, 한국당 군수도 김제동 고액 강연

자유한국당 지도부가 ‘김제동 강연료’ 논란을 적극 쟁점화하며 강연료 환수·감사원 감사를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제동씨의 일곱차례 강연료만 1억원에 육박한다. 시급 1000만원을 주든 1억원을 주든 정권 출범 기여에 보답하는 건 좋으나 하려거든 본인들 돈으로 하라”고 주장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김제동 또 ‘지자체 고액 강연료’ 논란… 확인된 강연 수익만 1억원 육박” 기사에서 김제동씨가 다른 지자체 강연에서도 1000만원 이상의 고액 강연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기자들과 만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화이트리스트는 어제 오늘 얘기 아니다. 정권 찬양에 바쁜 방송인 예능인이 방송을 독차지한다. 공영방송마저 흔들리니 수신료 거부운동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그러나 조선일보가 보도한 김제동씨의 지방자치단체 고액 강연 내역을 보면 2017년 4월 충남 아산, 2014년 충남 논산 등 현 정부 출범 이전에도 있다. 자유한국당 소속 군수가 있는 경북 예천군도 김제동씨를 초빙해 강연료 1500만원을 지급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당에서 적극 대응해야 한다. 재정자립도가 낮은 곳에서 1500만원이라는 말도 안 되는 강연료를 지불했다는 건 도덕적 해이가 심각하다는 의미”라며 감사원 감사 청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신보라 청년최고위원은 “행정자치부가 만든 비영리 민간단체 지원지침에는 강사비를 등급별로 구분하는데 최고등급으로 쳐도 시간당 30만원 밖에 못 받는다. 민간단체에는 이런 엄격한 기준을 적용하면서 지자체에서 이렇게 쓰는 건 내로남불”이라고 주장했다. 신 위원은 “잘못된 세금 운용은 환수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당춰뭔소리 2019-06-21 07:39:31
나라 잘돌아간다 여기가 사회주의 국가냐?
왜 자유시장경제를 무시하냐? 상품의 가격은 시장이 정한다. 국회의원들 일안하니 세비 반납할 생각은 안하고~!!!
올해도 지랄이 풍년이구나~

김흥길 2019-06-18 02:41:21
김제동의 학력이 그 정도인데...
강의야 잠꼬대야?

억만장자 2019-06-17 22:22:30
1인당 5만원씩 300명이면 1500만원인데 김제동씨의 강의료가 많다 적다의 논란 보다는 각 지자체 와 그 금액에 협의 하고 지출 한게 문제라고 봅니다.
그 정도 몸값이 되니 받는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1명당 10만원씩 받는데~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