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험난했던 정개특위, 발랄한 기표소 점거
[영상] 험난했던 정개특위, 발랄한 기표소 점거
심상정 “제가 두드린 의사봉, 개혁과 희망의 망치”

국회 정치개혁 특위는 2019년 4월30일 새벽 0시30분께 선거법 개정안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을 통과시켰다. 이 과정에서 자유한국당이 초유의 기표소 점거 등을 하며 안건처리를 지연시키려 했지만 국회선진화법의 문턱을 넘지는 못했다.

심상정 정개특위 위원장은 패스트트랙 통과 후 “제가 두드린 의사봉은 개혁과 희망의 망치”라며 “선거제도 개혁은 모두가 안 될거라고 했지만, 가능한 길에서 최선의 책임을 다하는 것은 정치인의 소명”이라고 했다. 심 의원은 “패스트트랙 지정은 정치를 바꾸라는 국민의 열망이며 여야 4당의 의지의 산물”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19-04-30 12:28:27
이번에 심상정 잘했다. 국회의원은 무엇보다 신뢰가 있어야 한다. 폭력과 불법점거, 법을 어기는 국회의원은 내년 총선에 절대 뽑으면 안 된다.

윤영섭 2019-04-30 08:22:58
발랄한???대놓고 여당과 정의당 두둔하네여.이건 아니네요.미디어오늘은 민노총과 언노련 기관지고 저열한 마이너인터넷매체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