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희생자 가족들, 세월호 막말 차명진 고소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 세월호 막말 차명진 고소
세월호 희생자 가족 27명 “5년을 참았다 이제 참지 않겠다”
정진석 국민고발인단 모집, 다음주 검찰 고발 예고…차명진·정진석 민사손배 청구 예정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가족협의회)가 22일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을 모욕죄로 검찰에 고소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5주기를 앞둔 지난 15일 SNS에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4·16연대)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등은 희생자 가족들과 함께 지난 16일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을 비난한 정진석 한국당 의원을 다음주에 고발할 예정이며 이를 위한 대국민고발인단을 모집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법적검토를 거쳐 차 전 의원과 정 의원에게 손해배상 소송도 청구할 예정이다.

가족협의회, 4·16연대, 민변은 22일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5년을 참았는데 이제는 참지 않겠다”며 “앞으로 가능한 모든 내용을 검토해 법적조치하겠다”고 경고했다.

장훈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아이를 지키지 못했다는 죄스러움에 참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다음과 같이 울분을 토했다.

▲ 세월호 희생자 가족 등이 22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차 전 의원을 모욕죄로 이날 고소했다. 사진=장슬기 기자
▲ 세월호 희생자 가족 등이 22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은 차 전 의원을 모욕죄로 이날 고소했다. 사진=장슬기 기자

“일부 몰지각한 일이나 욕지거리도 참았고, 폭염아래 단식투쟁할 때도 폭식투쟁이라는 비인간적 행위도 참았다. 말도 안 되는 가짜뉴스를 보면서도 5년을 참았는데 자식을 잃은 우리를 모욕·폄훼하고 파렴치한으로 만들었다. 100번 양보해서 우릴 모욕하는 건 참을 수 있지만 아이들을 모욕하는 건 참을 수 없다. 우리를 돈만 밝히는 개돼지만도 못한 존재로 치부하는 행동이다. 이제 저질스런 행동을 참지 않겠다. 법적·사회적·도덕적 책임을 묻겠다.”

또한 장 위원장은 “한국당이 차 전 의원과 정 전 의원을 어떻게 징계할지도 지켜보겠다”며 “세월호 5주기 기억식에서 폭력적 언사와 행동을 한 대한애국당 등도 정의의 심판대위에 세우겠다”고 했다. 검찰을 향해서는 “적폐의 잔당들을 처벌해 달라”며 “이들을 방치한다면 당신들도 같은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4·16연대와 민변 등은 가족협의회와 함께 차명진 전 의원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법적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안순호 4·16연대 상임대표는 “요즘은 아이들이 번호표를 달고 차디찬 부검으로 (육지에) 올라오는 날들이라 4월16일보다 부모들에겐 더 힘든 날”이라며 “지난 토요일에도 한국당 집회에 왔던 이들이 혐오·모욕의 말을 서슴없이 내뱉었는데, 이는 매주 토요일이면 광화문 광장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가족들을 언제까지 고통 속에 놔둘 것인지 정부와 검찰에 묻고 싶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정진석 의원 국민고발인단을 모집해 다음주에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했다.

▲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SNS글
▲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SNS글

▲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차명진 페이스북
▲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차명진 페이스북

류하경 민변 변호사는 “정의는 부정의를 제거하는 것이고 관용은 불관용을 철저하게 불관용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민변에서 TF를 꾸려서 지금까지 참아오면서 모은 자료를 검토해 법적조치를 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처벌(형사고소)과 별도로 정 의원과 차 전 의원을 다음주에 민사 손해배상 청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은 진상규명을 막기 위해 막말을 뱉었다고 판단했다.

배서영 4·16연대 사무처장은 “304명이 죽었는데 김경일 경장 한명만 처벌받았다”며 부실수사의 주범은 황교안이고 압수수색을 막은 자는 우병우인데 가족들과 국민들이 전면 재수사를 요구했으니 한국당에선 방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책임자 처벌을 가로막고 안전사회를 위협하는 행위로 간주하는 모든 일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이날 오후 2시 가족협의회는 4·16 세월호참사 특별수사단을 설치해달라는 국민청원을 보고하고 이들이 받은 국민서명을 청와대에 전달하며 기자회견을 진행한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세월호 5주기인 지난 16일 20만명의 서명을 받았다. 가족협의회는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책임자 처벌이 있을 때까지 서명을 계속 받을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 2019-04-22 17:06:59
한국당은 차명진이 속히 제명시켜!!!! 당에 도움이 안된다..

AK 2019-04-22 16:32:56
와! 쫘빨이들 ! 정말 집요하네..ㅋ 이제 역효과 타임이네...ㅋ 자꾸 데미지 먹다 보면.. 언젠가는 망하겠지..ㅋ 과하면 안하느니 못하다!!ㅋㅋ 언론을 장악한 좌가 유리한 건가??!!!ㅋㅋ 와! tv뉴스를 못 볼 지경으로 만들어 놓다니.. 인정!! ㅋㅋ

평화 2019-04-22 13:26:29
국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나라가 바뀐다. 정치인에게 관심을 두지 않으면, 저들 또한 국민을 무시한다. (일본 정치인이 20대를 무시하는 이유는 20대가 투표를 안 한다) 정치인이 가장 무서워하는 게, 관심과 투표다. 국민을 아프게 하거나, 막말을 쏟아내는 정치인은 법적 절차를 통해 정치계에서 아웃시켜야 한다. 법적 싸움은 시간이 오래 걸리고 힘들겠지만. 한번 틀과 시스템을 만들면, 다음에는 더 쉽게 할 수 있다. 국민이 법에 빠삭해지면, 정치인은 국민 눈치를 안 볼 수가 없다.